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조국 "정보경찰 불법행위 막을 법개정 필요"
"자치경찰제·수사경찰 분리 등 경찰개혁 속도감있게 추진"
"경찰수사 공정성 여전히 의심…국가수사본부 신설 필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0. 11:56: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당정청 협의회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참석해 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0일 "과거 정부와 같은 정보경찰의 불법행위가 항구적으로 발생하지 않도록 법률 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 당정청 협의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전직 경찰청장이 정보경찰 남용으로 구속 사태가 일어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수석은 "물론 문재인 정부는 과거와 같이 (정보경찰을) 활용하지 않을 것이며, 정치 개입하지도 않을 것이며, 민간인 사찰도 있을 수 없다. 그동안도 그랬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수석은 또 경찰개혁과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돼 검찰 개혁을 위한 본격적인 국회 논의가 시작됐다"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르지 못한 자치경찰제와 일반 경찰과 수사 경찰 분리 등의 경찰개혁 과제도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권력기관 개혁은 권력 오남용 근절, 집중권한 분산, 권력기관 상호 견제와 균형의 원칙에 따라 종합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수석은 "현재 경찰 수사에 대한 공정·엄정성에 여전히 의심이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일반 경찰과 수사 경찰을 분리하는 국가수사본부 신설이 필요하다"고말했다.

 또 "자치경찰제는 민생치안과 관련한 권한이 국가경찰에서 자치경찰로 과감하고신속하게 이양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수석은 "자치경찰제와 정보경찰제 외에도 정부 차원에서 챙겨야 할 경찰개혁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고 당정청 협력을 바탕으로 국회 입법에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공공 건설현장 임금 체불 사라진다 '보험다모아'서 자동차보험 비교후 바로 가입
여야 4당 6월국회 추경심사 불투명 검찰 "손혜원, 도시재생 정보 파악해 부동산 차명매…
경찰 경감 근속승진 비율 30%→40% 시진핑, 中주석으로 14년만에 20∼21일 방북
"이마트 노브랜드 '꼼수출점' 골목상권 파괴"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에 주대환
與, 바른미래 국회소집요구서에 동참 7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내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