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4·3 트라우마센터 정부와 '엇박자'로 가나
도, 복합치유센터 건립사업 추진중…치유·요양 복합시설
정부 국가 트라우마 센터 용역 진행…광주 등 후보지 검토
유사사업으로 정부 설득 논리 약화…중앙기조 맞춤 주문도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5.19. 14:45: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70주년 제주43위령제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4·3 완전한 해결을 위해 국가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을 공약하면서 설립 계획이 본격화됐다.

하지만 정부의 구상과 제주의 계획이 유사한데도 따로 추진되고 있어 자칫 '엇박자'가 우려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 4·3평화공원 내 유휴부지에 4·3 희생자와 유족을 위한 요양·치유·수련관 등의 기능을 갖춘 4·3복합센터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원희룡 제주도정 민선 7기 공약으로, 예산 25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2년까지 건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계획 중에는 4·3 희생자와 유족들의 정신적 외상 치유를 담당할 트라우마 치유센터 기능도 포함됐다.

이러한 내용은 제주도가 지난해 8월부터 수행하고 있는 '제주4·3평화공원 활성화사업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용역'에도 담겨 있다.

하지만 올해 계획한 '4·3 복합센터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은 차질을 빚고 있다. 올해 국비 예산안 3억6000만원이 지난해 삭감된 데다, 올해 다시 실시설계 용역비용 15억원을 확보를 추진하고 있지만 중앙 설득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반면, 정부는 국립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행정안전부가 의뢰한 '국립 트라우마치유센터의 설립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용역'은 현재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행안부는 제주와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등 5곳의 지자체를 후보지로 두고 '본원'과 '지부' 형태로 지정, 운영하는 방안을 고민하는 등 상당히 구체화됐다.

특히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 광주가 손꼽히면서 제주도는 지자체 유치 경쟁에서 밀리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결국 사업 성격이 비슷한 계획이 정부와 지자체가 별도 추진되면서 국비 확보 논리가 약화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중앙정책 기조에 맞춘 계획이 주문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최근 광주지역 언론보도를 통해 국가 트라우마 치유센터 유치 확정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정부에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며 "아직 공식 문서가 온 것은 아니기 때문에 단정 짓긴 이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행안부가 4·3 유족을 만나 용역 관련 의견수렴을 하는 자리에서 제주도는 별도로 할 것이냐는 얘기도 나왔지만, 제주도의 입장에서는 유족들의 숙원사업인 만큼 종합적으로 접근할 수밖에 없다"며 "복합센터 설립 계획을 담은 4·3평화공원 활성화 계획이 오는 6월 말쯤 확정되면, 이를 근거로 중앙 설득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4·15총선 4개월 앞…제주 정치판 '들썩' 죽 쑤는 제주 크루즈… 내년엔 달라지나
제주도, 주민 참여 꽃길 조성 우수마을 9곳 선… 미세먼지 실시간 정보 제공... 남원측정소 본격…
‘제라진 제주메밀음식’ 보급 책자 발간 원희룡 “국민 모두의 보물섬으로 함께 키워나…
서귀포지역 3곳 도의원 재보궐선거 막오른다 제원APT 도시계획 심의 3번째 도전도 실패
제주도, 2020년 종축 분양가격 결정 제주서 인플루엔자 유행… "접종률은 낮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