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둔기로 애완견 학대한 50대 벌금 700만원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17. 16:42: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53)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씨는 제주에서 애견센터를 운영하던 지난해 4월 12일 오후 1시7분쯤 제주시내 한 야산에서 애완견(슈나우져)을 죽여 땅 속에 묻기 위해 둔기로 때려 두개골 골절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씨는 2008년 11월 7일 제주시에 동물판매업 등록을 하고 영업행위를 하던 중 2017년 6월 1일 상호명을 변경하고도 제주시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도 있다.

 재판부는 "범행 경위와 내용, 수법 등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침몰된 대성호 선미 인양 … 화재 원인 규명되나 SNS·유튜브의 세계에서 지방신문이 살아남으려면
외국인 여성 불법고용 주점 부부 징역형 부종휴·꼬마탐험대 걷던 길, 다시 걷다
오름 올랐던 당신, 쓰레기는 어떻게? 사고 원인 밝힐 대성호 선미 이르면 22일 제주 도착
빵집 출입문 대신 열다 할머니 숨지게 한 30대 기소… 대성호 사고 수색 사흘째 실종자 발견 없어
대성호 선미 인양 시작부터 난관 스쿨존 내 교통사고 운전자 인식개선 '절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