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선의로 빵집 문 열다 할머니 사망 '어쩌나'
서귀포경찰서, 30대 입건…법리 검토중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9. 05.17. 11:52: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의 한 빵집에 들어가려던 할머니가 출입문에서 넘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할머니와 함께 문을 열던 30대 남성이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19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관광객 A(33)씨는 4월 16일 오후 1시 50분쯤 서귀포시내 한 빵집에서 B(76·여)씨와 출입문을 잡고 여는 과정에서 B씨가 넘어져 치료를 받다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출입문이 열리는 과정에서 B씨 할머니는 중심을 잃고 바닥에 넘어져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일주일만에 숨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할머니가 문을 열지 못하고 있어 도와주는 과정에서 할머니가 넘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과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혐의 적용에 대한 법리적인 검토를 벌이고 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서귀포로 이사 온 '포방터 돈가스' 밤샘 줄서기… 원희룡 지사 '타다금지법' 강력 반대
'태흥2리항·신천항' 해수부 어촌뉴딜300사업 선… 제주지방 내일 아침 오늘보다 더 춥다
국토부 운항절차 미준수 제주항공 과징금 6억… 대성호 인양 시신 2구 모두 베트남 선원 확인
JDC 감사실, 업무 중 상습 폭언한 직원 징계 요… 제주경마 기수 70% "부당한 지시 거부 못 해"
사진동호회 '제주사진사랑' 열두번째 전시회 4대보험 상습체납 제주지역 업체 명단 공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