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켑카 PGA 챔피언십 우승 후보 1순위
전문가 11명이 우승 예상… 압도적 1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미국)가 제101회 PGA 챔피언십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에서 개막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을 앞두고 전문가 17명을 대상으로 우승 전망에 대한 설문 조사를 벌였다.

17명 가운데 켑카의 우승을 예상한 전문가가 무려 11명으로 압도적 1위였다. ESPN의 마이클 이브스 기자는 "최근 2년간 메이저 대회에서 켑카보다 좋은 성적을 낸 선수는 없다"며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와도 잘 맞는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파 70에 전장 7459야드로 긴 이 코스에서 장타자 켑카의 위력이 더 크게 발휘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켑카는 이번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버샷 비거리 308.1야드로 전체 14위에 올라 있다. 지난 시즌에는 313.4야드로 8위였다.

ESPN 닷컴의 피터 로런스 리들 기자 역시 "이 코스에서 켑카의 드라이버가 맞기 시작하면 그를 꺾기는 어려운 일"이라며 "코스가 젖어있을 가능성이 크므로 켑카가 더욱 유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켑카는 2017년과 2018년 US오픈, 지난해 이 대회 등 최근 7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 3회, 준우승 1회의 성적을 냈다.

켑카 다음으로 많은 표를 얻은 선수 역시 장타자로 유명한 토니 피나우(미국)다.

세 표를 얻은 피나우는 이번 시즌 PGA 투어에서 311.2야드로 평균 비거리 6위에 올라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롯데 선발진, 이대로는 희망 없다 제주Utd, 6월15~16일 유소년 축구대회 연다
최지만, 다저스전 4타수 2안타 맹타 FIFA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32개국으로"
류현진 26일 피츠버그 원정 선발 세인트루이스, 49년 만에 스탠리컵 결승행
서귀포시청 문재권, 국가대표 2차 선발전 2관왕 제주, 휠체어농구 기선제압 나선다
제주·중국 닝보시 "스포츠로 우정 나눠요" 제주체육회 제28차 이사회 개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