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가짜 인부 내세워 사업비 가로챈 공무원 기소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16. 16:25: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실제 근무하지 않은 근로자를 허위로 기재해 임금을 편취한 제주시 공무원이 기소됐다.

 제주지방검찰청은 공전자기록위작 및 사기 등의 혐의로 제주시 소속 7급 공무원 박모(51)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2013년 7월부터 2015년 10월까지 방역소독 업무를 담당하면서 근무를 하지 않은 근로자를 지방재정관리시스템에 허위로 입력해 총 14차례에 걸쳐 17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박씨는 지인 5명을 가짜 근로자로 내세워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명의를 빌려준 5명에 대해서는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사회 주요기사
버자야-JDC '3500억 소송' 2라운드 돌입 공영주차장 연간임대료 낮춘다
'시민 상담실' 고품질 서비스 역할 '톡톡' 어르신을 위한 장수의자 설치
함덕주민들 "블록공장 설립허가 취소하라" 이틀새 추자도서 응급환자 2명 발생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한달 만에 500건 돌파 "제주대병원 파견용역직을 정규직으로"
제주서 중국인 무사증 밀입국 브로커 일당 구속 음주운전으로 시내버스 들이받은 50대 징역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