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추신수 시즌 5호 홈런포 추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16. 15:52: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14일 만에 홈런포를 추가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의 빅리그 200홈런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9회 초 마지막 타석에서 홈런을 쳤다.

 5-1로 앞선 상황, 9회 초 첫 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상대 우완 불펜 글렌 스파크먼의 시속 154㎞짜리 직구를 받아쳐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5월 2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이후 14일 만에 나온 시즌 5호 홈런이다. 추신수는 개인 통산 홈런을 194개로 늘렸다.

 이날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호르헤 로페스의 공에 발 끝을 맞아 출루했다. 3회에도 정강이 쪽에 공을 맞았다.

 추신수의 사구는 올 시즌 4개, 개인 통산 136개다.

 추신수는 사구 2개로 7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5회 삼진, 7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 홈런을 치며 무안타 침묵도 깼다.

 이날 추신수는 3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 2득점을 올렸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0.287에서 0.288(146타수 42안타)로 조금 올랐다. 출루율도 0.386에서 0.392로 상승했다.

 텍사스는 캔자스시티를 6-1로 꺾고 5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1회 윌리 칼훈이 선제 투런포를 쳤고, 6회에는 로널드 구스만이 투런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9회 쐐기 홈런을 쳤다.

 이날 햄스트링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엘비스 안드루스를 대신해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로건 포사이드도 3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깜짝메달’ 기대… 목표달성 여부 ‘열쇠’ 구자철, 내달 제주유소년 축구 꿈나무 만난다
LG 뒷문 정찬헌·임지섭 이번주 합류 읍면 맞춤형 생활지도자 배치사업 효과 톡톡
렛츠런파크 제주 '황금보리' 포토존 운영 골든스테이트 4연승 챔프전 진출
추신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 맹활약' K리그2 대전, 고종수 감독 경질
제주사위 구자철, 아우크스 떠난다 제주 축구·럭비, 대회 2연패 새 역사 쓸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