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대주교 동아시아·남미성공회관부장들 4·3평화공원 방문
6월 UN심포지엄 참여 의지 밝혀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5.16. 14:04: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동아시아·남미성공회관부장(대주교)들이 제주4·3의 아픈 역사에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16일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동아시아·남미성공회관부장들이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미국 성공회 뉴욕교구 월스트리트 트리니티 교회가 주최한 것으로 조엘 파차오 대주교(필리핀), 마크 보주티 존스 신부·벤자민 무소카 루베가 신부·위니 버기스 신부(뉴욕 트리니티 교회), 조정근 프란시스 신부(성공회 대전교구) 등 1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4·3 해설은 양조훈 이사장이 직접 맡았으며 ▷제주4·3과 미국의 관계 ▷광복 후 미군정의 통치 ▷4·3의 발발 ▷진상규명운동의 역사 등을 들었다.

특히 오는 6월 열릴 예정인 UN심포지엄에도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조정근 신부는 "참여한 주교님들이 관광의 섬으로만 알고 있던 제주를 다시 알게 된 것은 물론 제주4·3이 세계적으로 간과해서는 안될 아픔의 역사라고 입을 모았다"며 "오는 6월 뉴욕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도 참석할 의지들을 내비쳤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산적한 현안 해결책은 깜깜 [월드뉴스] 한일정상회담… 李총리·아베 면담 관건
"마을 단위 갈등 해결 위해 행정이 나서야" '느영나영' 2019 문화의 달 기념행사 개최
제주시 가축분뇨 지도·점검 실시 제주임산물체험 및 홍보대전 26일 개막
제5회 제주시 재활용 나눔 장터개최 제주해녀사진전 제주아트센터 로비갤러리 개최
제주시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 시작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주 52시간 제외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