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모네 '건초더미' 1318억원에 경매
모네 작품 중 최고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1840∼1926)의 대표작인 '건초더미'(Meules) 연작 중 한 점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억1070만 달러(약 1318억원·수수료 포함)에 낙찰됐다고 AFP·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는 모네 작품 중 역대 최고가이자, 소더비 경매 역사상 낙찰가 기준으로 상위 10위권 안에 드는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이 작품은 1986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250만 달러(현재 환율로 약 30억원)에 팔렸다가 이번에 다시 매물로 나왔다. 33년 만에 가치가 무려 44배 뛴 것이다. 애초 이 그림의 가치는 수수료를 제외하고 5500만 달러(약 655억원)로 추정됐다.

건초더미는 모네가 1890∼1891년 프랑스 노르망디의 지베르니 자택에 머물던 당시 겨울에 작업한 연작 작품으로 총 25점이 있다. 황혼 무렵 수확을 마친 들판에 원뿔 모양으로 쌓인 건초더미가 그려져있다. 이 작품들의 기본적인 배경은 동일하되 각각 다른 계절, 날씨, 시점 등을 묘사한다.

이번에 팔린 작품은 건초더미 연작 중에서도 선명한 색상과 여러 방향에서 가운데로 모이는 인상적인 사선식 붓놀림, 독특한 원근법 등으로 다른 작품들과 뚜렷하게 구별된다.

이번 경매는 8분간 진행됐으며, 최소 6명이 참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낙찰자의 신원은 여성이라는 것 외에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中 희토류, 미국에 통상보복 신호 주목 '보전지역 관리 조례개정안' 22일 본회의 문턱 넘을…
'보전지역 관리 조례개정안' 격론 끝 상임위 통과 "제주비엔날레 조직위 구성하고 독창성 갖춰라"
청소년 안전문화 UCC 공모 결과 7개 작품 선정 카본프리아일랜드 수정 보완
제주 올해부터 '냉방바우처' 신규 도입 지원 '대중교통 이동형 사물인터넷 통합 정보 개방체계'
제주 공공 와이파이 홈페이지 구축 9월부터 서비스 제주도, 6월 7일까지 양성평등 몬딱 콘테스트 접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