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양상철 작가 새로운 심미 세계 향한 분투의 흔적
갤러리노리 5월 18일부터 초대전…서예·회화 경계 부순 작업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5.15. 16:51: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양상철의 '천년의 향기'.

서예를 기반으로 실험적인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양상철 작가가 봄날 저지문화예술인마을에 머문다. 이달 18일부터 6월 2일까지 펼쳐지는 갤러리노리 초대전이다.

양 작가는 대학에서 건축공학(건축디자인)을 전공했지만 일찍이 붓글씨와 인연을 맺었다. 서귀포 태생으로 중학교 시절 소암 현중화 선생에게 글씨를 배운 이후 혼자서 서예와 그림을 익혔다. 20년 전부터 서예의 대중성과 시대성 확보를 위해 전통서예와 현대서예 작업을 병행하고 있는 그는 한문 행초서로 한국서가협회초대작가상을 수상했고 열한차례 개인전을 가졌다.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조직위원, 국제서법연맹 부회장, 제주도서예문인화총연합회 대표회장 등을 맡고 있다.

그는 자신의 작업에 대해 "서예든 회화든 아니면 또 다른 뭐라고 불리어도 관계없다. 새로운 심미세계를 찾아 도전한 작은 흔적으로써 만족할 따름이다"라고 말한다. 서예평론가 김정환은 그의 작품을 두고 "어떤 문명이나 제도에 의해서도 길들여지지 않는 야성적 힘의 원색적 분출을 본다"며 "무의식의 심연에서 솟아오른 심미적 해방을 향한 강렬한 욕망이 작품을 관류하고 있다"고 평했다.

개막 행사는 첫날 오후 3시에 열린다. 문의 064)772-1600.

문화 주요기사
"제주 공연장·예술단 유기적 네트워크 구축해야" 닷새간의 연주 여행 '음악이 빛나는 서귀포'
제주출신 오설자 수필집 '지금은 나를 사랑할 시간' 제주 김양택 수필가 세번째 수필집
제주 가파도 해녀 기록 유용예 사진가의 '물벗' 강순복 작가 제주어 동화집 발간
8월 22~23일 제주 인디밴드 축제 '축제인디 놀젠?'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2019제주국제관악제·콩쿠르…
광해군과 제주 유배의 기억 꿰다 "'제주' 빠진 대규모 미술행사 재고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