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장타력 고갈' LG, 조셉과 동행 언제까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15. 09:28: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토미 조셉.

장타 고갈로 고전하는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외국인 타자 토미 조셉(28)과 언제까지 동행할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LG는 14일 현재 팀 홈런 24개로 이 부문 9위에 머물렀다. 팀 장타율은 0.362로 KIA 타이거즈와 더불어 공동 최하위다.

 LG는 14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이대호에게 연타석 솔로포, 채태인에게 투런포 등 홈런 3방을 내주고 0-4로 졌다.

 언제든 홈런을 칠 수 있는 거포를 보유한 팀을 부러워할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LG는 허리 통증으로 2군에서 치료를 받고 돌아온 조셉에게 큰 기대를 걸었다.

 조셉은 홈런 6개를 쳐 유강남과 더불어 팀 내 홈런 공동 1위를 달린다.

 그러나 타율이 너무 낮아 믿음을 주지 못한다. 타율은 0.222에 불과하고, 홈런을 제외한 장타는 없다.

 지난 10일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약 한 달 만에 복귀전을 치른 조셉은 11일경기에서 서울 잠실구장 왼쪽 폴을 때리는 3점 홈런을 날리긴 했지만, 복귀 후 4경기에서 16타수 3안타에 그쳤다.

 류중일 LG 감독은 "조셉이 우중간으로, 좌중간으로 '자주' 좀 날려줬으면 좋겠다"고 아쉬워했다.

 걸리면 넘어가지만, 타율이 저조한 탓에 좌·우중간으로 날아가는 장타가 너무 없다는 걸 에둘러 표현한 셈이다.

 LG 중심 타자 김현수(31)가 장타력을 언제쯤 되찾을지 가늠할 수 없기에 트윈스의 고민은 더욱 깊다.

 LG에서 첫 시즌을 치른 지난해, 김현수는 홈런 20개에 2루타 39개를 쳐 장타율 0.589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엔 홈런 1개에 그쳐 장타율이 0.379로 뚝 떨어졌다.

 김현수는 "우리 팀에서 홈런을 칠 수 있는 타자가 유강남과 조셉 정도 아니냐"며 조셉의 가세를 반기면서도 자신의 장타력이 언제 회복될지는 장담하지 못했다.

 김현수는 "올해 방망이에 정통으로 맞힌 타구가 거의 없었다"며 "작년 9월 발목을 다친 뒤 타격 때 하체 이동, 하체에 힘을 싣는 것 모두 뜻대로 풀리지 않는다"고토로했다.

 검증된 타자인 김현수가 서서히 제 컨디션을 찾아가는 과정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LG가 장타 숙제를 해결하려면 외국인 타자 교체를 신중하게 검토하는 수밖에 없다.

 허리 통증을 계속해서 호소하는 조셉에게 남은 시간이 별로 없어 보인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깜짝메달’ 기대… 목표달성 여부 ‘열쇠’ 구자철, 내달 제주유소년 축구 꿈나무 만난다
LG 뒷문 정찬헌·임지섭 이번주 합류 읍면 맞춤형 생활지도자 배치사업 효과 톡톡
렛츠런파크 제주 '황금보리' 포토존 운영 골든스테이트 4연승 챔프전 진출
추신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 맹활약' K리그2 대전, 고종수 감독 경질
제주사위 구자철, 아우크스 떠난다 제주 축구·럭비, 대회 2연패 새 역사 쓸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