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산악인 오희준' 12주기 추모제 즈음하여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05.1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몇 년 전 모 여론조사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이 가장 선호하는 취미는 등산이라고 한다. 이 발표 내용만으로 비추어 보아도 이제는 등산이 우리의 일상생활과 매우 밀접한 불가분의 관계로 자리 잡은 것 같다.

필자는 희준이와 영천산악회의 일원으로 활동하였기에 자긍심을 갖고 세계적인 산악인 오희준에 대해 12년 전 기억을 되살리면서 몇 가지 사항을 알리고자 한다.

일반적으로 8000m 이상 히말라야 10좌 이상 등정은 세계적으로도 손꼽을 만한 의미 있는 기록으로 산악인들 사이에서도 큰 자존감을 불러 일으키는 이벤트이다. 오희준 산악인은 1999년부터 2007년까지 9년간 히말라야 산맥 8000m 이상 정상 히말라야 초오우를 시작으로 브로드피크, 시샤팡마, 로체, 안나푸르나, 가셔브롬, 마나슬루 등 10개좌를 등반하는 등 세계적인 산악인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런데 2007년 5월 16일 오전 한국 에베레스트 남서벽 원정대의 오희준(당시 37세) 부대장과 이현조(당시 35세) 대원이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8850m) 남서벽에 코리안 루트를 개척 하던 중 7700m 4캠프에서 뜻밖의 눈사태를 만나 우리와 영영 이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세계적인 산악인을 잃게 됐다.

16일 오후 2시 히말라야 최고 봉 10좌를 등정한 오희준 산악인의 추모제가 12주년을 맞는다. 사단법인 산악인 오희준 기념 사업회에서 '山 사나이 하늘 오르다'라는 주제로 山岳人 오희준 12주기 추모제를 서귀포시 토평동 소재 오희준 공원에서 거행한다.

도내에서 산을 좋아하시는 분들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오셔서 자칫 잊혀 질 수 있는 세계적인 산악인 오희준에 대한 인식을 재조명해야 될 때라고 생각한다.

<오창악 서귀포시 영천동주민자치위원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충묵의 현장시선] 제주도내 LNG 도입에 따른 LPG … [열린마당] 대토론회 이후, 달라진 우리의 모습
[열린마당] ‘金추’의 귀환, 소비자·농가 모두 울… [열린마당] 신규 공직자로서의 청렴 다짐
[김경미의 목요담론] 빅데이터 기술과 개인정보 보… [유동형의 한라시론] 인정에 목마른 팀원
[주간 재테크 핫 이슈] 미래자동차산업 정부 정책과… [이길수의 건강&생활] 선생님, 다리가 무거워요
[열린마당] 제6회 고마로 마(馬) 문화 축제 [열린마당]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이 ‘기적’을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