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명도암에서 쓰는 기운생동 '삼무일기'
제주 중견 강부언 작가 '아트 인 명도암'조성
갤러리·카페 등 복합문화공간… 5월 18일 개관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5.14. 18:20: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강부언 작가가 운영하는 '아트 인 명도암' 내부. 갤러리, 카페 등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이다.

'삼무일기(三無日記)'라는 이름으로 제주에 살며 느끼는 그날 그날의 감상을 일기처럼 그림에 표현해온 강부언 작가. 30년 이상 오름을 그리는 등 한국화를 넘어 여러 빛깔의 작업 방식으로 제주의 삶과 풍경을 작품에 담아온 그가 제주시 명도암에 갤러리가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지었다.

'아트 인 명도암'이라는 이름이 달린 공간에는 갤러리, 카페 등이 들어섰다. '스스로 그러하다'는 '자연'을 주제로 약 3년의 준비 끝에 탄생했다. 방문객들이 머무는 동안 일상의 번잡함을 잊고 마음을 다스릴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건물 2층은 '강부언 갤러리'로 '기운생동' 등 강 작가가 지난 10년 가까이 작업해온 '삼무일기' 연작이 걸린다. 약 100㎡ 규모로 앞으로 강 작가의 작품만이 아니라 자체 심사를 거쳐 도내외 작가의 개인전도 진행할 예정이다.

1층 카페 곳곳에는 강 작가의 손길을 거친 아트 소품이 놓인다. 폐자재를 활용한 벽시계 등 아이디어 상품을 만날 수 있다.

개관일은 5월 18일이다. 강부언 작가는 "나이 60이 되기 전에 이런 공간 하나를 만들겠다는 생각을 해왔다"며 "있는 그대로를 살린 힐링의 공간으로 운영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화 주요기사
유창훈 작가가 현장서 길어올린 '제주기행 화첩' 고순철의 바다, 오민수의 한라산… 서귀포예당서 …
[제주바다와 문학] (25)문영종 시 '늙은 배의 꿈' 탐라합창제 '와이낫 연노형여성합창단' 대상
제주 파하마색소폰앙상블 정기연주회 제주음악협회 오페라 '마술피리' 공연
한라산·백두산 사계 중국 연변서 사진교류전 '제주 이방익 표해록과 한중해상교류' 학술대회
제주 현기영 작가 은관문화훈장 받는다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30)섬의 우수-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