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남편과 불륜 의심 여성에 118회 문자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14. 12:33: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9·여)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자신의 남편과 불륜 상대로 의심되는 B(52·여)씨에게 2017년 3월 10일부터 18일까지 무려 118회에 걸쳐 불안감이나 공포심을 유발하는 문자 메시지를 반복적으로 보낸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짧은 기간에 118회에 걸쳐 문자 메시지를 보낸 점에 비춰보면, 남편과 피해자가 성적으로 의심스러운 관계에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도 벌금액수가 과다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돈만 받고 잠적' 제주서 마스크 사기 범죄 기… 제주서 십수억대 분양사기 시행사 대표 중형
제주서 마스크 판매사기 중국인 구속 제주 미서훈 독립운동가 4명 서훈 신청
전 남편 살해 고유정 1심 판결 불복 항소 제주 우체국 18곳 오늘부터 마스크 판매
제주119 하루 4~5건꼴 코로나19로 출동 은행 ATM기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국토부의 제2공항 거짓 업무보고 규탄"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