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바른미래, 오는 15일 차기 원내대표 선출…김관영 사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08. 17:09: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8일 원내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다음 주 수요일(15일) 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만 임기를 진행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여러 의원들에게 드린 마음의 상처와 당의 여러가지 어려움들을 (제가) 모두 책임지기로 했다"며 "15일 오후 2시에 의원총회를 열어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오랜만에 바른미래당이 '바미스럽다'(어정쩡한 상태를 일컫는 정치권 신조어)라고 하는 자리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며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발생한 당내 많은 갈등을 치유, 회복하고 새로 단합할 수 있게 됐다는 말씀을 드리게 돼 대단히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의 임기는 내달 24일까지로, 잔여임기 40일을 앞두고 중도 퇴진하게됐다.

 앞서 바른정당계·국민의당계 의원 15명은 김 원내대표에 대한 불신임을 묻기 위해 이날 의총 소집을 요구했으며, 의총장에서 대다수 의원이 김 원내대표의 퇴진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총에는 당원권 정지 중인 의원(박주현·이상돈·장정숙)과 당 활동을 하지 않는 박선숙 의원을 제외한 바른미래당 의원 24명 가운데 21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수사 조국 소환 임박 성희롱·비하 등 '단톡방 뒷담화' 형사처벌 증…
한국당 거부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 후보 난립?
민주당 홍익표, '김기현 비리' 첩보문건 공개 문 대통령 직무수행 4개월만에 긍정률 앞서
검찰-경찰 '김기현 수사' 갈등 무엇을 달리 봤… 민주 "검찰 수사, 변태적·비상식적" 전면공세
경찰 "김기현 동생 비리사건 검찰 수사 무력화" 민주 "검찰 상궤 벗어났다 판단되면 특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