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한선교 당직자에 "× 같은 놈" 욕설
한국당 사무처노조 "거취표명해야.. 좌시않겠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07. 17:44: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7일 오전 당 사무처 당직자에게 욕설이 섞인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 총장은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의 전국 순회 일정을 포함한 당무 현안을 보고 받던 중 내용에 불만을 제기하며 한 당직자에게 "×××, × 같은 놈" 등이라고 하며 언성을 높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당사자는 사직서를 제출하겠다며 잠적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당 사무처 노조는 성명서에서 "차마 입에 담기도 힘든 비정상적 욕설을 하고 참석자들을 쫓아내는 등 비정상적 행태를 저지른 사무총장을 즉각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야 한다"며 "사무총장은 욕설을 들은 당사자뿐만 아니라 해당 회의에 함께 있던 사람들, 그리고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진심 어린 공개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무처는 "사무처 당직자들은 원내외 투쟁을 이어나가기 위해 휴일도 반납하고 가정도 포기한 채 밤낮없이 오직 당무에만 매진해오고 있다"며 "그런데도 차마 입에담기조차 어려운 인격말살적, 인격파괴적 욕설과 비민주적 회의 진행으로 사무처 당직자들의 기본적인 자존심, 인격을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사무처는 또 "사무총장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스스로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며 "이러한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정상적인 당무 수행이 어려워질 것이며, 앞으로도 사무처 노조는 이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는 한 총장과 수차례 전화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국당, 총선 경선 시 청년 가산점 최대 50% 무소속 이정현, 호남떠나 수도권 출마선언
'불법집회' 혐의 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곰탕집 성추행' 대법 "강제추행 인정" 유죄
변혁, 신당명 '새로운보수당' .. 안철수계 반발 양정철 "청탁 안 들어준 분의 일방적 주장"
한국당 지지율, 3개월만에 20%대로 하락 청와대 차기총리 김진표 접고 정세균 가나
민주, 패스트트랙法 13일 일괄 상정 전망 文대통령, 추미애 인사청문요청안 국회 제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