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뉴스-in
[뉴스-in] "4년간 과분한 사랑 받았다"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5.0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수돗물 토론회 생수 증발"

○…대한민국 1위 브랜드 '제주삼다수'가 도의회 정책토론회에서 자취를 감추고 푸대접받는 처지로 전락.

지난 3일 진행된 이 토론회에서 좌장을 맡은 강성민 도의원은 "수돗물 음용률 제고를 위한 토론회여서 생수를 다 감춘 것 같다"며 "토론회 중에 물도 못 먹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

김정도 제주환경운동연합 정책팀장은 토론에서 "삼다수 입장에서 수돗물은 경쟁 상대"라며 "개발공사가 공익광고로 수돗물을 홍보하는 등 전향적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요구. 표성준기자

일부 다방업소 강력 단속

○…제주시는 일부 다방업소에서 영업장을 벗어나 티켓영업과 주류 판매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는 민원에 따라 7일부터 이달말까지 일제 위생점검에 나선다는 방침.

점검에서는 티켓영업 행위를 비롯 영업장 내 주류 허용 및 제공, 도박이나 풍기문란 행위, 영업자 준수사항 이행 여부 등을 점검 근절해 나간다는 계획.

한 관계자는 "정서를 해치고 질서를 어지럽히는 고질업소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을 통해 건전영업질서 확립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 이윤형기자

조 전 감독 '작별의 인사말'

○…지난 3일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감독직을 사직한 조성환 전 감독이 구단 홈페이지에 '작별의 인사말'을 전하며 팀에 대한 미안함과 아쉬움, 애정을 표현.

조 전 감독은 "코치와 감독이라는 자리에서 보내온 지난 4년은 저에게 정말 과분할 정도로 많은 관심과 애정과 사랑을 받은 시간"이라며 도민과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대신.

그는 "어려운 상황을 만들어놓고 사퇴를 하게 돼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제주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며 작별의 인사를 드린다"고 첨언. 백금탁기자

뉴스-in 주요기사
[뉴스-in] "도민권한 강화 조례는 찬성" [뉴스-in] "도민의 집단 지혜만큼 위대하지 않다"
[뉴스-in] “시설공단 인건비 ‘돈먹는 하마’ 될 수… [뉴스-in] "전동 킥보드 관련 계류 법안 다른 당 때문
[뉴스-in] "지역 안배 아닌 당당히 겨룬 성과" [뉴스-in] 해비치아트페스티벌 지역밀착 행보
[뉴스-in] 원지사, “깨끗한 물 확보는 생명선 지키… [뉴스-in] 도 기획조정실장 “세정운영 아이디어 청…
[뉴스-in] “판결로 당연 무효” vs “토지반환 무효… [뉴스-in] 원지사, 유튜브 홍보활동 고수 입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