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박유천 다리·손에 도배된 '마약 후유증'…"혹시 문신도?" 수상한 붉은 흉터多
권민수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03. 00:07: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박유천 다리 문신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MBN)

마약 혐의를 시인한 가수 JYJ 박유천의 최초 마약 투약 시기에 대해 의혹이 끊임없이 불거지고 있다.

1일 방송된 MBN 뉴스를 통해 박유천의 최초 마약 투약 시점이 수년 전일 수도 있다는 의혹이 보도됐다.

지난 2017년 6월 팬에 의해 촬영된 사진에서 박유천은 다리에 무수히 많은 붉은 흉터들이 있었다.

당시에도 논란이 됐던 이 흉터에 대해 박유천 측은 대상포진 때문이라고 해명했었다. 그러나 박유천의 마약 투약 혐의가 사실로 밝혀지면서 이 흉터들 역시 마약 후유증의 증거가 아니냐는 주장이 일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이 의혹을 제기한 마약 후유증은 '메스 버그 현상'이다. 이는 필로폰을 투약한 사람에게 환각 증세가 오면서 피부를 심하게 긁어 상처가 생기는 부작용의 일환이다.

박유천은 불과 지난 2월 솔로 앨범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손등에 주사 자국을 노출시키기도 했다. 수개월 전 생긴 상처라고 부인하던 박유천은 뒤늦게 마약 투약 과정에서 생긴 주사 자국임을 인정했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부 누리꾼들은 박유천의 몸에 새겨졌던 문신들에 대해서도 의심하고 있다. 문신을 통해 주사 자국이나 흉터 등을 가리려고 했을 수도 있다는 것.

실제로 박유천은 활동 내내 다리와 팔 등에 꾸준히 문신을 새겨왔다.

전 여자친구 황하나 씨와 교제할 당시에는 여성의 얼굴을 그대로 팔뚝에 문신으로 새겨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라치몬트 산후조리원 도마 올린 넷심, 뜬소문 '적신… 화성 연쇄살인사건 진실 밝혀지나? '관심 집중'
최악 고용난에…정년연장 65세 도움될까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이 실검에 등장한 이유
바스케스 체포, 진실 밝혀질까? 정국, 열애설 사실무근..방탄소년단 국내 콘서트에 …
에이블리 싹쓸이 세일, 퀴즈 정답 공개 강효상 삭발, SNS에 사진 공유
무신사 아우터 프리오더, 랜덤쿠폰 퀴즈 등장..정답… 김문수 삭발, "大韓民國 위해 모든 것 하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