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사운드 아트로 교류하는 제주와 런던
문화공간 양, 런던과 인터넷 연결 즉흥 공연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5.01. 17:52: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머나먼 거리에 있는 제주와 런던의 예술가들이 소리를 통해 동시간대에 만난다. 제주 문화공간 양(관장 김범진), 서울의 웨더리포트(대표 김지연, 이강일), 런던의 사운드캠프(SoundCamp)가 공동 주최하는 '제주-런던 네트워크 사운드 퍼포먼스'가 5월 4일 오후 8시 30분부터 문화공간 양에서 진행된다.

제주를 국내외에 알리고 해외 예술가 교류를 위해 기획된 이번 공연은 주변 소리를 인터넷에서 실시간으로 들을 수 있는 오디오 스트리머(audio streamer)를 이용해 이루어진다. 문화공간 양에 설치된 이 장치는 사운드 아트나 라디오 아트에 관심이 있는 예술가들이 참여한 로커스 소너스(Locus Sonus) 소리지도 웹사이트에 연결됐다. 지금도 문화공간 양이 자리한 거로마을의 소리가 전 세계에 생방송되고 있다.

이날 퍼포먼스에는 김지연, 이강일, 샘 바라이서 스미스, 맥스 바라이서 스미스가 참여한다. 사운드 공연과 소리를 시각화한 데이터 비주얼 작품 상영 등 제주와 런던을 인터넷으로 연결해 예술가들의 협업으로 즉흥 퍼포먼스를 벌인다. 관객들도 문화공간 양과 런던 스태브 힐 생태공원에서 동시에 이 공연을 보고 듣게 된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4일 오후 6시까지 참가 신청을 받는다. 문의나 예약은 이메일(curator.yang@gmail.com)을 이용하면 된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바다와 문학] (30) 고영기 시 '해녀의 겨울' 제주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여는 인생 2막
제주출신 소프라노 유소영의 '삶과 노래' 서예로 담아낸 '제주해녀의 위대함'
닿을 수, 닿을 수 없는 섬 제주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35)아, 샛바람이…
제주 땅에서 깨달은 공존의 이유 퇴직 경찰관 모임 제주경우문예회 회원전
제주 본풀이 바탕 창작마당굿 '동이풀이' 국수호디딤무용단 제주아트센터 공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