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포털 지역 언론 배제, '지방분권' 거스르는 일"
30일 국회서 '네이버의 지역언론 차별 현실과 대응 주제 토론회 열려
국회=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4.30. 16:03: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주요 포털사이트가 지역 언론 배제와 독과점식 언론시장 지배로 민주주의와 여론 다양성을 훼손하며 지방분권을 거스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0일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장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김세연 국회의원 등이 주최한 '네이버의 지역언론 차별 현실과 대응'을 주제로 한 토론회가 마련됐다.

이날 전문가들은 국내 포털검색 시장 점유율 70% 이상을 차지하는 네이버에서 지역 뉴스를 찾아볼 수 없는 현실을 지적하며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이들은 독자들이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 뉴스를 구독할 수 있도록 뉴스 선택권을 돌려줄 것을 포털사이트에 요구하고, 언론시장을 황폐화하는 현 상황을 개선할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장호순 순천향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국내 포털사이트들이 지역 뉴스를 외면하는 이유는 수익성 때문이다. 특정 지역에 한정된 뉴스는 조회수가 제한되기 마련"이라며 "그렇게 되면 네티즌 입장에서는 내 지역에서 일어난 뉴스는 1년 내내 단 한 번도 발견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국내 네티즌들은 자기 지역 뉴스는 원천 차단당하고 있다"며 "디지털 식민지로 전락한 지역사회의 디지털 독립운동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우회창 지역신문발전위원회 부위원장은 "우리나라의 뉴스 공룡인 네이버에서는 지역 소식을 만날 수 없다. 대부분 서울에 본사를 둔 신문사들 중심으로 뉴스를 공급한다"며 "중요한 기사를 빠르게 전송해도 콘텐츠 제휴를 맺은 서울 언론사의 기사를 검색 상단에 올려준다. 포털의 지역 언론 배제는 민주주의와 여론 다양성을 훼손하는 심각한 문제이며 포털의 독과점식 언론시장 지배와 지역뉴스 홀대는 결국 국가의 균형발전을 가로막는 거대한 걸림돌이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포털이 여론 다양성을 훼손하지 못하도록 다양한 법적인 제도가 필요하다"며 "국회에 계류중인 '포털 위치기반 뉴스서비스 법안', '지역뉴스 일정 비율 이상 노출 법안' 등의 법 시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포털검색 시장 국내 점유율을 보면, 네이버가 71.5%, 다음이 16.3%, 구글이 8.3%로 나타났다. 네이버의 2017년 매출액은 4조6785억원에 달하지만, 현재 지역언론은 아무 이유없이 뉴스 검색 결과 상단에서 배제되고 있고, 검색 알고리즘에 대한 설명이나 기준도 알려진 바가 없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e스포츠' 진흥 조례 마련 제주도립예술단 '특별전형' 제도 보완
공공 문화예술공간 전문인력 채용 연장 제주도, 해외 자매·우호도시와 교류
유기 우려 반려동물 반입 금지 제주계정 균특회계 예산 1169억원 손실
'지역화폐' 도입 요구에 제주도는 부정적 "제주광어 절대 쓰지 않아요" 주사바늘 자국 파문 …
제주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 차단 '총력' 제주도 '한국어·제주어 강좌'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