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한국당, '육탄전' 與 맞고발 방침
임이자, 文의장 고소..국회 윤리위에 文의장 제소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6. 16:37: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은 자신의 양 볼을 만진 문희상 국회의장을 강제추행 및 모욕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다고 한국당이 26일 밝혔다.

 임 의원은 이날 오후 정미경 최고위원, 송석준 의원과 함께 대검찰청을 찾아 문의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다.

 앞서 임 의원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문 의장에게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한국당은 문 의장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문 의장은 동료의원인 임 의원을 함부로 대하면서 수치심과 모욕을 느끼게 했다"며 "윤리위에도 문 의장을 제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24일 한국당 의원들의 국회의장 항의방문 자리에서 두 손으로 임 의원의 양 볼을 감싸면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논란을 빚었다.

 아울러 한국당은 전날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몸싸움 과정에서 일부 의원 등이 더불어민주당 측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며관련자들을 고발하기로 했다.

 민주당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구당 의원 18명과 보좌진 등을 국회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데 대한 맞대응이다.

 한국당은 당시 상황을 촬영한 영상 채증자료 등을 검토하고, 의원들과 보좌진 등으로부터 피해 사례를 수집 중이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더니 민주당이 나 원내대표 등 우리 당 관계자들을 고발조치 했다"며 "저희도 (고소·고발을) 안 할 수가 없다. (민주당에게) '전부 다 잡아가서 마음대로 해보라'고 할 결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법원 "손학규, 바른미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정당 로또판매점 2천400곳 늘린다
막내린 황교안 민생투쟁 대장정 여야3당 "외교기밀 누설 강효상 문책해야"
문대통령 외교 등 9개 부처 차관급 인사 '문제유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징역 3년6개월
박근혜 청와대, 정보경찰 '정치공작' 활용 다시 꼬여가는 국회 정상화 협상
7월부터 병원·한방병원 2·3인실 부담 ⅓로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여권 핵심 총집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