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박인비, LPGA LA오픈 첫날 공동 5위
세계 1위 고진영 1언더파 공동 19위…박성현은 5오버파 부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6. 15:29: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박인비.

박인비(31)가 지난해 준우승의 기억이 남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에어 프레미아 LA 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첫날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파71·6천45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3언더파 68타를 쳤다.

 그는 공동 선두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해나 그린(호주·6언더파 65타)보다 3타 뒤진 공동 5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과 LPGA 투어 통산 20승을 노렸으나 준우승했던박인비는 이후에도 승수를 추가하지 못하며 통산 20승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시즌엔 5개 대회에 출전해 지난달 KIA 클래식 준우승 외에는 톱10에 들지 못했지만, 이 대회 첫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재도전에 나섰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박인비는 13번 홀(파5) 보기로 초반엔 다소 주춤했으나 이후 버디만 4개를 챙겨 순위를 끌어 올렸다.

 그는 페어웨이는 한 번만 놓치고, 그린은 모두 지키는 안정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퍼트가 33개인 게 아쉬운 부분이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박인비와 함께 준우승했던 고진영(24)은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기록, 김세영(26), 유소연(29),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과 공동 19위에 자리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올해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을 포함해 2승을 거둬 LPGA 투어의 유일한 '다승자'이자, 각종 부문에서 선두권에 올라있어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지난주 롯데 챔피언십에서 2위에 오른 한국 군단의 맏언니 지은희(33)는 이븐파71타로 전인지(24), 김인경(31) 등과 공동 37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ANA 인스퍼레이션 이후 3주 만에 대회에 출전한 세계랭킹 2위 박성현(25)은 버디 1개에 그치고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를 쏟아내며 5오버파 76타를 쳐 공동 122위로 처졌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 축구·럭비, 대회 2연패 새 역사 쓸까 프로농구 FA 최대어 김종규, DB행
제주장애인좌식배구 전국대회 남녀 동반 준우승 안용남 관장, 전국 검도 3단부 개인전 3위
KBO리그 kt·SK 시즌 1호 트레이드 제주마 '백호평정' 8연승 + 첫 대상경주 우승
추신수, St.루이스전 1회 선두타자 홈런 강성훈 PGA챔피언십 단독 7위.. 아시아선수 최고
류현진, 시즌 6승-MLB 평균자책점 1위 KIA 감독대행 체제 첫 위닝시리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 섹시미 집중 클레오 채은정
  • 국제브랜드 전시회 참가한 장쥔닝
  • [포토] 브라질 패션주간
  • 레바논 란제리 패션쇼
  • 마드리드-벤츠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