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윤중천 "동영상 속 남성은 김학의" 인정
구속영장 기각 후 세 번째 소환 조사
공소시효 남은 성범죄·뇌물수수 의혹 진술 땐 수사 급진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6. 15:20: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의 핵심 인물인윤중천(58) 씨가 검찰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하다 조금씩 입을 열기 시작했다.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입증하는 데 아직 유의미한 진술을 내놓았다고 평가하기 이르지만, 앞으로 그의 태도에 따라 수사가 새 국면을 맞을 가능성이 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26일 오후 1시 윤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윤씨 소환 조사는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이번이 세 번째로, 수사단은 두 번째조사를 마친 지 13시간 만에 다시 윤씨를 불렀다.

 그는 지난 23일 오전 검찰에 소환됐으나 불구속 수사를 요구하며 진술을 거부하다 2시간 10분 만에 돌아갔다.

 지난 25일에는 "이번 수사에 최대한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하고 수사단 조사실이 있는 서울동부지검 청사로 들어간 뒤 오전 10시부터 자정까지 14시간 동안 조사받았다.

 수사단 관계자는 "윤씨가 진척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진술을 거부하는 것은 아니지만 핵심 혐의에 대한 의미 있는 진술은 여전히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윤씨는 전날 조사에서 원주 별장 성관계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전 차관이라는 사실을 처음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과거 조사에서 동영상 속 남성이 김 전 차관과 비슷한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지만, 검찰 수사에서 공식적으로 진술한 적은 없었다.

 윤씨는 2007년 11월 서울 역삼동 오피스텔에서 찍힌 성관계 사진에 등장하는 인물이 자신과 김 전 차관이라는 점 역시 인정했으나, 성범죄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단은 윤씨 조카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김 전 차관과 윤씨의 성범죄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사진을 확보했다. 2006∼2008년 두 사람에게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온 여성 A씨는 최근 검찰에 출석해 이 사진을 확인한 뒤 사진 속 여성이 자신이며 남성 2명은 김 전 차관과 윤씨라고 진술했다.

 그러나 윤씨가 동영상과 사진을 자신이 찍었고, 김 전 차관이 등장한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해도 공소시효 문제가 남는다.

 수사단은 사진·동영상이 2007년 12월 이전에 찍혔다는 결론을 잠정적으로 내린것으로 전해진다. 2명 이상이 공모해 범행할 경우 적용되는 특수강간 혐의는 2007년12월 21일 공소시효가 10년에서 15년으로 늘어났기 때문에 그 이후 벌어진 사건만 기소할 수 있다.

 성범죄 관련 진술이 명확하고 동영상·사진 등 관련 증거의 등장인물이 특정된다 해도 2007년 12월 이후 특수강간이 있었다는 것을 입증해야 처벌이 가능하다. 윤씨가 A씨 주장처럼 2008년 1∼2월 A씨의 역삼동 오피스텔에서 성범죄가 있었다고 진술하는 등 공소시효가 남은 범죄 혐의에 대해 입을 연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A씨는 이미 경찰·검찰에서 여러 차례 피해 사실을 진술했다. 그 과정에서 원주 별장 동영상 촬영 시점을 2007년 8∼9월에서 2007년 12월, 2008년 1∼2월 등으로 번복해 2013·2014년 검찰은 진술의 신뢰성을 문제 삼아 김 전 차관을 무혐의 처분했다.

 지금까지 윤씨는 단 한 번도 김 전 차관의 성범죄·뇌물수수 관련 진술을 내놓은 적이 없기에 공소시효에 쫓기는 수사단에겐 윤씨의 입이 돌파구가 될 수 있다.

 수사단은 이날 윤씨를 대상으로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 의혹도 집중적으로 캐물을 계획이다. 그간 김 전 차관은 별장에 간 사실이 없으며, 윤씨를 알지 못한다고 모든 혐의를 부인해 왔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 공휴일 학교행사도 수업일수 포함
이용표 서울청장 "장제원 아들 필요하면 재소환" "박근혜 전 대통령, 어깨수술 마무리"
가을 태풍 또 한반도 접근하나 법무부 '검찰개혁 조직' 장관 직속기구로 출범
민주당 현역의원 대상 '불출마' 확인 돌입 민주당 인사청문제도 대폭 손질 움직임
돼지열병 발생..전국 돼지농장 48시간 이동중지 명… '치사율 100%' 파주 돼지열병 어떻게 유입됐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