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빠루'·망치 등장 민주·한국 '빠루 공방'
한국 "빠루 앞세워 국회 부숴"… 민주 "우리와 관계없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6. 15:16: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26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충돌 과정에서 등장한 속칭 '빠루'(노루발못뽑이)를 놓고 공방을벌였다.

 '빠루'는 이날 새벽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사무실 앞에서의 충돌 과정에서 등장했다. 한국당이 문을 걸어 잠근 채 의안과 사무실을 점거하자 이를 열기 위해 장도리, 망치와 함께 동원된 것이다.

 당장 한국당은 민주당이 의안과 문을 부수기 위해 이런 도구를 동원했다는 주장을 제기했고, 민주당은 경호권 발동에 따른 국회 차원의 조치로 민주당과는 관계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 '빠루'를 들고 등장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인지 국회 방호과인지가 7층 의안과 문을 부수기 위해 갖고 온 것을 저희가 뺏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한국당은 '민주당이 사용했다'는 쪽에 무게중심을 실으며 대여 공세를 강화했다. 이번 폭력사태에 따른 고소·고발전이 펼쳐질 것에 대비한 사전 포석으로도해석된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신성한 국회의사당 곳곳이 말 그대로 전쟁터였다"며 "민주당과 이중대·삼중대 세력들은 빠루와 도끼, 망치를 앞세워 국회의사당과 국회법이 정한 모든 절차를 부숴버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해당 도구들과 관계없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공지 문자를 통해 "충돌 당시 국회 내 회의실 문을열기 위해 망치 등 도구가 사용되었던 것은 한국당의 불법적 회의 방해로 인해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 등 국회 절차에 따라 국회 방호과 직원들에 의해 이뤄진 일"이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 당직자나 관계자는 일절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여야3당 "외교기밀 누설 강효상 문책해야" 문대통령 외교 등 9개 부처 차관급 인사
'문제유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징역 3년6개월 박근혜 청와대, 정보경찰 '정치공작' 활용
다시 꼬여가는 국회 정상화 협상 7월부터 병원·한방병원 2·3인실 부담 ⅓로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여권 핵심 총집결 "경찰관 폭행땐 전기충격기 사용 가능"
孫, '당직 임명철회' 요구 등 일괄 거부 손석희 폭행..프리랜서 기자 공갈미수 송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