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무사증 중국인 상대 취업 알선 50대 집행유예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4.26. 15:08: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서 무사증으로 입국한 중국인들에게 불법으로 취업을 알선해 대가를 받은 5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서모(55)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씨는 지난해 3월 6일부터 5월 27일까지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한 중국인 10명을 서귀포시의 한 마늘 농가에 취업하도록 알선하고, 1인당 하루 1만원씩과 매달 이틀치 임금을 대가로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취업을 할 수없는 외국인을 다수 관리하면서 범행을 저질러 성행과 죄질이 불량하다"며 "다만 범행 기간이 비교적 단기간인 점,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누구 말이 맞나"… 제2공항 심의위원 허위기재 논… 제주동물테파마크 사업 반대 서명 1만명 돌파
제주서 아동학대 저지른 父子 징역형 검찰 지방선거 허위사실 공표 징역-벌금형 구형
제주시 애월읍 음식점 화재 "명상과 치유의 공간, 사려니숲길로 초대합니다"
무더운 제주에 이틀연속 오존주의보 발령 "시설관리공단 설립 계획 즉각 철회하라"
"심의위원 허위 기재한 국토부 사과하라" 제주시 무수천사거리서 9중 추돌사고… 11명 경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