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문화n라이프
책세상
[책세상] 불안전한 노동환경의 미래에 대한 제언
앤디 스턴의 '노동의 미래와 기본소득'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4.2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기술의 발달로 노동환경이 급변하고, 부익부 빈익빈 현상은 그 간극을 넓히며 풍요 속 빈곤의 시대를 더욱 견고하게 만들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도래와 함께 새로운 기술이 연일 쏟아지며 인간의 고유 영역은 인공지능과 첨단기계에게 하나둘씩 자리를 내어주고 있는 현실이다. 일자리는 갈수록 줄고 직업의 불안정성은 커져만 가는 암울한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미국 노동조합의 역사를 새로 쓴 대담하고 통찰력 있는 리더"로 평가받는 앤디 스턴이 이러한 고민과 노동의 미래를 탐구한 여정의 기록물인 '노동의 미래와 기본소득'(박연준 역)을 냈다.

작가는 "이제 노동조합을 넘어 더 먼 곳에 바라봐야 할 때다"라고 조언한다. 그는 1996년부터 2010년까지 북미 서비스노동조합장으로 있으면서 조합원 220만명에 달하는 미국에서 가장 크고 영향력 있는 서비스 노동조합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미래 사회에서의 노동조합의 한계를 인지한 그는 조합장직을 내려놓고 이 책을 쓰기 시작한다.

21세기의 새로운 경제환경에서 노동조합의 역할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깨달은 그는 CEO, 미래학자, 노조 지도자, 경제학자, 투자가, 역사가, 정치인 등 각계의 전문가들을 만나 의견을 나누며 기술의 발전이 경제와 노동시장에 미칠 영향을 통찰한다. 이를 통해 그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한가지 대안으로 '기본소득'을 제시한다. 그는 자칫 '고부가가치 직업에 종사하는 극소수의 고소득자'와 '수많은 실업자들'만이 존재하는 기형적인 사회로 전락할 미래를 위한 대안으로 보편적 기본소득의 실시를 주장한다. 그는 "기본소득은 우리가 원하는 삶의 형태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최소한의 수단"이라며 "기본소득은 모든 사람을 우려로 몰아넣은 기술적 진보를 자아실현과 공공이익을 이끌어내는 힘으로 바꿈으로써 21세기 경제 회복의 잠재적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진단한다.

일자리는 줄고 직업의 불안정성은 커져가는 이 시대에 기본소득 역할이 중요하다는 주장이다. 갈마바람. 1만8000원. 백금탁기자

책세상 주요기사
[책세상] 땀 흘리는 소설 外 [책세상] 리더십 위기 헤칠 혜안과 삶 근본 지침 제…
[책세상] 부실한 기념 반복 말고 살아있는 기억으로 [책세상] 공소시효 外
[책세상] 다빈치 생애·작품 이해하는 ‘나침반’ … [책세상] 전쟁으로 죽은 이에 대한 숭배는 옳은가
[책세상]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어린이 外 [책세상] 새콤함 끝 단맛처럼 고통 뒤편에 희망
[책세상] 공공재는 상품인가?… 민영화의 민낯 [책세상] 노무현과 바보들1·2권 外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