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검찰, '비밀누설' 5개 혐의 인정 김태우 기소
우윤근 대사 관련 폭로 기소…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제기 불기소
김태우 측 "이제 청와대 비위 제보하려면 처벌 감수해야…법치사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5. 18:49: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해 청와대로부터 고발당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형사1부(김욱준 부장검사)는 25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김 전 수사관을 불구속기소 했다.

 청와대의 고발장에 따르면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언론 등을 통해 여러 차례에 걸쳐 공무상 알게 된 비밀을 언론 등에 폭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확인한 김 전 수사관의 폭로 내용은 총 16개 항목에 이른다.

 검찰은 이 중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폭로 등 5개 항목에 대해서는 공무상 비밀누설에 해당한다고 보고 기소 결정을 내렸다.

 기소 항목은 우 대사 금품수수 의혹 등 비위 첩보, 특감반 첩보보고서,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비위 첩보, 공항철도 직원 비리 첩보, KT&G 동향보고 유출 관련 감찰 자료 등에 대한 폭로이다.

 검찰은 김 전 수사관이 폭로한 내용이 비밀로서 보호할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 같은 판단에는 공무상 비밀누설죄의 요건인 '비공지성'(외부에 알려지지 않음), '실질비성'(실질적인 보호 필요성) 등이 고려됐다.

 검찰은 이에 따라 김 전 수사관이 폭로한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 국장 비위 첩보 묵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일감 몰아주기 등 다른 여러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 처분했다.

 이들 폭로 내용은 이미 언론 보도나 법원 판결 등으로 인해 외부에 알려졌거나 비밀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는 것이라고 검찰은 설명했다.

 특히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 검찰은 이날 서울동부지검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교체 과정에 부당개입한 혐의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청와대 전 균형인사비서관을 재판에 넘기는 등 수사를 마무리한 데 따라 이같이 조처했다고검찰 관계자는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수사관의 폭로로 외부에 알려져 국가 기능이 저해될 수 있다고 판단되는 항목을 가려내 일부 기소 결정을 내렸다"며 "불기소 처분한 항목에대해서는 일일이 확인해주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런 검찰의 결정에 대해 김 전 수사관 측은 입장문을 내고 "이제 청와대를 비롯한 권력기관의 비위를 제보하려면 형사처벌을 받는 것까지 감수해야 한다"며 "불이익을 면하려면, 검사가 기소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증거를 수집하여 폭로해야 할 것이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어느 누가 공익제보를 하려고 나설 것인가. 4월 25일 법의 날, 법치는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 조처된 뒤 해임된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해 12월 19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그간 검찰은 김 전 수사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그를세 차례 불러다 조사한 바 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논란' 광고 전면 중단 유시민 "김경록, JTBC 접촉했지만 인터뷰 실패"
검찰 정경심 조사 마무리…구속영장 청구할까 與, 공수처법 분리해 先처리 추진
갤럭시 지문인식 오류 소비자 불안 계속 "손학규가 말아먹어" vs "갈 테면 가라" 바른미래 분…
與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 바른미래 '변혁', '단계적 탈당' 12월 창당 목표
정경심 재판부, 검찰에 "사건기록 못주는 이유대라"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국회방송 압수수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