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옹포리 달리책방 금요일엔 '심야책방'
4월 26일 김현 시인 초청 시창작 워크숍 첫발
심야책방 밤 11시까지 운영 "동네 주민과 소통"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4.25. 17:57: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현 시인.

제주시 한림읍 옹포리 달리책방이 매월 마지막주 금요일마다 심야책방을 운영한다.

심야책방은 문화체육관광부·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한국서점조합연합회가 주최·주관하는 사업으로 달리책방은 2019 상반기(4~7월) 지원 대상에 들었다.

달리책방의 첫 심야책방은 이달 26일 오후 6~10시 신동엽문학상을 수상한 김현 시인과 함께하는 시창작 워크숍으로 꾸며진다. '조립하는 시, 조립할 수 없는 시'라는 제목으로 영화, 사진, 미술, 음악 등을 활용해 현장에서 짧은 시짓기를 하고 합평과 퇴고를 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창작시 1편을 10장(A4) 출력해 가져오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워크숍이 끝난 뒤에도 11시까지 책방 문을 연다.

달리책방은 앞으로 2050세대를 위한 심야반상회, 나쁜 페미니스트 북클럽, 영화보기 프로그램 등을 통해 동네 사람들과 소통하는 문화 프로그램을 이어갈 예정이다. 문의 064)796-6076.

문화 주요기사
"제주 청년 문화활동가·예술가 네트워크 확장을" 강영은 시인 제주 문학특강 "섬아, 나의 시야…"
제주섬 아픈 서사에 공감했던 7년 사진에 담다 [제주바다와 문학] (5)오경훈 연작소설 '제주항'③
직거래 장터·문화체험… 제주 설문대 행복마켓 제주를 비추는 별과 함께 저녁이 있는 박물관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9)한라산으로 난… 전국 첫 제주도 공공수장고 '반쪽 개관'하나
봄날 닮은 제주 시인의 시구절 글그림에 담다 매월 마지막 토요일엔 제주 김만덕객주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