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땅값 상승률 5년만에 '최저'
올 1분기 0.44%↑.. 2015년 3분기 1/10수준
거래량 전년 대비 25% 줄어 거래심리 위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4.25. 11:48: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내 전경.

올해 1분기(1~3월) 제주지역 토지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제주지역 토지거래량은 1만945필지로 지난해 1분기(1만4667필지)보다 25.4% 감소했다.

제주지역의 토지 거래량 감소 폭은 세종(-55%)과 서울(-48.6%), 광주(-38.5%), 부산(-31.4%)에 이어 전국 17개 시도에서 5번째로 큰 것으로 최근 5년간 평균 거래량(1만6730필지)과 비교해서도 34.6%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부속 건물 토지를 제외한 순수 토지 거래량도 큰 폭으로 줄어 지난해 1분기 8053필지보다 21.8% 감소한 6296필지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역의 순수토지 거래량 감소폭은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울산(-28.8%)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컸다.

토지 거래 침체 분위기 속에 올해 1분기 제주지역 땅값 상승률은 2015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 도내 땅값 상승률은 0.44%로 지난해 1분기 1.19%에 비해서는 3분의1, 지난해 4분기(10~12월)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또 최근 5년 사이 최고점을 찍었던 2015년 3분기(4.62%)때보다는 10분의 1수준으로 상승폭이 둔화됐다.

국토교통부는 세금 인상과 대출규제 강화 등을 담은 지난해 9.13 부동산대책이 시행된 이후 토지 가격 상승률이 계속 둔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토부는 소폭이지만 제주지역 땅 값이 상승한 이유로 화북상업지역 개발 진행 및 구좌읍 신규상권 활성화에 따른 수요와 국제영어마을, 신화역사테마파크 등 개발사업 배후지 중심의 수요 등을 지목했다.

한편 올해 1분기 우리나라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67만 3000필지(474.8㎢, 서울 면적의 약 0.8배)로, 작년 4분기(77만 4000필지) 대비로는 13.1%, 전년동기(87만 필지) 대비로는 22.7% 감소했다.

또 올해 1분기 전국 지가는 0.88% 상승했으며, 전년동기(0.99%) 대비 0.11%포인트 감소했다.

경제 주요기사
청정 제주 화장품 중앙아시아 '안착' 저출산·고령화에 제주인구구조 급변
제주건설 경기 밑바닥… 민간 부문 반토막 제주 실물경제 관광수요 덕에 버틴다
호남지방통계청,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실시 고품질 제주흑우 증식위해 농가에 사료비 지원
부동산시장 소비심리 2개월 연속 상승 제주 미성년자 부동산 임대소득 전국 1위
9월 제주 취업자 작년보다 9000명 늘었다 제주 32평 아파트 분양가 4억 "억소리 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