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류현진 27일 피츠버그전 선발 등판
강정호와 첫 대결 관심 증폭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5. 08:31: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류현진(32)이 동갑내기 맞수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첫 대결을 준비한다.

 다저스 구단은 25일(한국시간) 취재진에게 배포한 게임 노트에서 류현진의 등판일을 공개했다.

 류현진은 27일 오전 1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경기에 시즌 5번째로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밀워키, 시카고에서 원정 7연전을 치르고 홈에 돌아와 벌이는 피츠버그와의 홈 3연전의 서막을 연다.

 이번 등판은 강정호와의 한국인 투타 대결로 더욱 관심을 끈다.

 2013년 KBO리그에서 최초로 빅리그로 직행한 류현진과 2015년 류현진의 뒤를 이어 KBO리그에서 빅리그로 진출한 최초의 야수 강정호는 아직 빅리그에서 맞붙은 적이 없다.

 류현진이 한창 활약하던 2013∼2014년엔 강정호가 없었고, 강정호가 빅리그에 발을 내디딘 2015년 이후엔 류현진이 수술로 재활 중이었다.

 강정호가 서울에서 음주 사건으로 물의를 빚어 2017년을 통째로 날리고 2018년 어렵사리 빅리그에 돌아온 통에 류현진이 부상에서 복귀한 후에도 격돌할 기회가 없었다.

 그러다가 올해에서야 드디어 멍석이 깔렸다.

 KBO리그에서 성적은 류현진이 강했다. 류현진은 강정호를 상대로 홈런 1개 포함안타 5개(타율 0.167·30타수 5안타)만 내줬다.

 강정호는 류현진이 미국에 진출하기 전 마지막으로 등판한 2012년 10월 4일 경기에서 솔로 아치를 빼앗았다.

 왼쪽 사타구니 부상으로 잠시 선발진을 떠나긴 했지만, 올해 초반 페이스도 류현진이 강정호보다 낫다.

 류현진은 2승 1패, 평균자책점 3.10을 올렸다.

 21일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치른 부상 복귀전에서 비록 시즌 첫 패배를 안았지만, 시즌 최다인 삼진 9개를 뽑아내며 5⅔이닝을 2실점으로 버텼다.

 2016년 이래 3년 만에 풀 시즌을 치르는 강정호는 고전 중이다.

 24일 현재 시즌 타율 0.140, 출루율 0.210으로 부진하다. 홈런 3방과 2루타 2개로 7타점을 올리긴 했어도 꾸준하지 못하다.

 다저스와의 3연전은 강정호의 붙박이 3루 사수 여부를 가늠할 중요한 기회다.

다저스는 류현진에 이어 클레이턴 커쇼, 왼쪽 무릎 통증에서 돌아온 리치 힐 등 왼손 삼총사를 차례로 3연전 선발로 내보낼 참이다.

 우타자 강정호가 이들을 상대로 좋은 인상을 남겨야 콜린 모란과의 주전 3루수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한다.

 류현진은 올해 홈에서 2승, 평균자책점 2.08, 이닝당출루허용률(WHIP) 0.77을 기록할 정도로 유독 강했다. 이런 자신감을 바탕으로 시즌 3승 사냥에 나선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 강원 제압 2연패 탈출.. 10위로 제주, 소년체전 개막일 '금빛축포' 터졌다
여성 관람객 많은 프로스포츠는? [U20월드컵] 세네갈, 타히티에 3-0 대승
FIFA U-20 월드컵 '4강 신화' 재현 시동 복싱, 2020년 도쿄올림픽 퇴출 면했다
“25개 이상 메달 획득… 제주 기상 펼칠 것” 롯데 선발진, 이대로는 희망 없다
제주Utd, 6월15~16일 유소년 축구대회 연다 최지만, 다저스전 4타수 2안타 맹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