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색 잠시 접고 전통춤의 찬란한 향연
제주도립무용단 정기공연 동래학춤 등 12종 무대에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4.24. 21:17: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9월 위촉된 제주도립무용단 김혜림 안무자의 색깔을 온전히 내보이는 무대가 마련된다. 이달 26일 오후 7시30분 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도립무용단 52회 정기공연 '찬란'이다.

김 안무자는 지난 연말 '자청비-오름에 부는 바람'을 안무했지만 신임 안무자 선발 이전에 이미 정해진 공연 작품이었다. 그래서 이번 '찬란'이 기획 단계부터 그의 손길을 거친 작품이 된다.

그의 선택은 전통춤이다. 전통무용이 품은 한(恨)(무악적 미(美)), 태(態)(형태적 미), 류(流)(즉흥적 미), 흥(興)(놀이적 미) 네 가지 요소를 꼽아 바라법고, 태평성대, 동래학춤, 단선무 등 12종의 전통춤을 펼쳐놓는다. 동래학춤 예능보유자 이성훈 명무, 설장구의 명인 김병섭의 계보를 잇고 있는 성윤선 명무, 전국 국악대전 대통령상을 수상한 진도북춤 염현주 명무가 제주도립무용단 김혜림 안무자와 더불어 단원들을 지도했다. 광개토 사물놀이가 특별출연한다.

도립무용단을 운영하는 제주도문화예술진흥원의 현행복 원장은 "전통춤을 보존·승계하는 도립무용단의 기본이념을 충실히 이행해 제주다운 창작 작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람료는 일반 5000원, 청소년 3000원. 문의 064)710-7641.

문화 주요기사
제주 청춘들 4·3 연극 '순이삼촌' 무대에 잊혀진 '애랑이'… "제주산 뮤지컬 회생 관심을"
브람스 교향곡에서 제주민요 관악곡까지 밖거리음악회로 제주국제관악제 미리 즐겨요
제주출신 김순병 시인 두번째 시집 발간 배다해·신지호가 제주서 전하는 '마지막 꽃피움'
구름에 달 가듯 기타… 제주 자연 닮은 가야금 [제주문화계 이 사람] (26)연극인 부부 강상훈·정민…
강원 폐광촌 기억 따라 제주서 부르는 '사북 아라… 사단법인 너나들이 제주 가족사랑 퓨전국악 콘서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