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현 제주공항 확장' 얘기에 토론회 아수라장
제2공항 반대 단체 '제2공항 대안 말한다' 토론회 개최
주최측과 제주공항 인근 주민과 충돌 30분간 파행사태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4.24. 17:29: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4일 제주시 연동 농어업인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2공항 대안을 말한다' 토론회에 참석한 용담2동소음피해대책위원회 및 현 제주공항 인근 주민들이 구호를 외치며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체가 '현 제주공항 확장'을 대안으로 제시하자 제주공항 인근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24일 제주시 연동 농어업인회관 대강당에서 현 제주공항 확장 대안을 중심으로한 '제2공항의 대안을 말한다'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제2공항 반대 단체 회원들 외에도 용담2동소음피해대책위원회 및 현 제주공항 인근 주민들도 참석했다.

24일 제주시 농어업인회관에서 열린 제2공항 대안 모색 정책 토론회에서 제주공항 확장 방안이 제시되자 용담2동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찬식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 공동대표의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토론회가 진행됐다. 박 대표는 ▷절차적 정당성 ▷공항확장의 필요성 ▷입지 평가의 타당성 등을 주요 쟁점으로 꼽고, 현 제주국제공항 확장을 대안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박 대표가 발표를 하는 과정에서 고충민 용담2동소음피해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수십년 동안 용담을 비롯해 외도·도두·이호까지 피해를 입고 있다"며 "누구를 위한 확장인가? 사람이 먼저가 아니라, 공항이 먼저인 것 같다"고 격하게 항의했다. 이후 주최 측과 제주국제공항 인근 주민들의 충돌로 이어지면서 토론회는 약 30분간 중단되기도 했다.

 대치 상황에서 발언권을 얻은 제주공항 인근 주민들은 "우리도 제2공항 건설은 반대하지만 현 제주국제공항 확장에 대해서는 입에도 올리지 말라"며 공식 입장을 밝히고 퇴장했다.

사회 주요기사
빈에듀컬쳐, 영천시의회 직무연수 실시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요구 정당"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매입 여전히 찬밥 "보존지역 개정조례안 조속히 통과하라"
2019년 성년의날 기념식 및 전통성년례 행사 "공공사업 제주도정이 직접운영·고용하라"
체납 차량 일제 단속의 날 운영 청정제주바다만들기 자원봉사 대행진
98명 탑승한 비양도 도선 기관고장으로 예인 아파트 단지에 둘러싸인 600년 古城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 섹시미 집중 클레오 채은정
  • 국제브랜드 전시회 참가한 장쥔닝
  • [포토] 브라질 패션주간
  • 레바논 란제리 패션쇼
  • 마드리드-벤츠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