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윤지오 출국 논란, 카톡 대화 구설수 "장자연 취급·동정 여론 화나" VS "망상 정도껏"
서성혁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4. 01:02: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김수민 작가 SNS)

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 윤지오 씨가 세간의 논란을 자아내고 있다.

23일 김수민 작가는 배우 윤지오 씨의 저서와 관련해 그녀의 증언이 거짓임을 주장, 이어 윤 씨를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기재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날 김 작가는 자신의 SNS에 윤 씨로 추정되는 인물과 나눈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대화 캡처본을 게시, "네가 쓴 원고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지 볼게. 대필 작가 이야기 나눈 거 기억하지?"라는 의미심장한 글귀를 덧붙였다.

해당 캡처본에선 윤 씨로 보이는 인물이 "사람들이 나도 자연 언니처럼 여기고 불쌍하다 하는 것도 너무나 화나"라고 말했다.

이에 일각에선 해당 인물이 장 씨 사건의 유일한 증인으로 진상 규명을 위해 노력해 온 인물과 동일인일 가능성을 언급,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윤 씨 측은 해당 대화 내용에 대해 "창피한 줄 알아라. 작가 직업 가진 분이 작가 망신 시킨다" "무시하려고 했는데 망상도 정도껏 해라"라며 캡처본이 조작 혹은 짜깁기 됐다고 반박했다.

현재 해당 논란에 대해 대중들의 반응은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으며 이에 대해 김 작가의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는 윤 씨에게 의혹들을 해소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김 작가는 윤 씨가 10년 전 장 씨 사건의 재판이 진행될 당시 거짓 증언으로 패소에 결정적 원인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잔나비 유영현, 학폭 논란…도구 사용해 괴롭혀 "옆… '폭행 논란' 한지선, 택시 기사 보온병으로 구타……
용인 실내 스카이다이빙, 가격 6만원대의 행복…수… 허영지 언니 허송연 아나운서, 전현무와 열애설? "…
애기얼굴 어플 스냅챗, 연예인들 사로잡은 아기 필… "당사자와 합의됐다"…반발 여론 나온 설리 '지칭 …
'기자회견 불참' 임블리 임지현, 갑작스러운 사퇴 … "여의도는 서민의 아픔 알까"…정중규 '의정부 일가…
조현병 환자, 잇따른 범행으로 인한 고충 "입원이 … 의정부 일가족 사망, 현장서 발견된 3점의 흉기·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