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아직도"...한라산 흡연적발건수 급증
2018년 한해 76건… 올들어 4월 현재 66건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4.23. 17:46: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 들어 한라산국립공원에서 흡연행위 적발건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소장 이창호)에 따르면 올 들어 4월 현재까지 66건의 흡연행위가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한햇동안 76건, 2017년 48건이 적발된 것을 고려하면 올해 들어 크게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봄철 한라산 탐방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6월 말까지 '봄철 성수기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특별 단속 대상은 지정탐방로 외 샛길 무단 입산, 희귀식물 채취행위, 흡연 및 취사 등 화기 취급행위 등이며, 적발 시 자연공원법에 의거해 최고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특별 단속과 함께 한라산 내 흡연·무속행위로 인한 대형산불 예방을 위해 무인기(드론) 및 산불예방 폐쇄회로(CC)TV 등을 활용해 접근이 어려운 급경사지와 절험지 등에 대해 입체적·밀착형 감시도 강화할 계획이다.

 한라산 고지대의 털진달래 군락지와 영실·아흔아홉골 등 무속행위 취약지역에서의 불법 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자체단속반을 편성해 순찰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창호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비코스와 계곡 및 암벽지를 무단으로 입산하게 되면 미끄럼, 추락, 조난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다"며 지정탐방로로의 입산을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청년자기계발비 2차 지원자 모집 '월 50만원씩' 국제지구 밀집지 제네바서 '제주 마이스' 우수성 홍…
제주서 올해 첫 야생진드기 SFTS 환자 발생 허창옥 제주도의회 부의장 별세
제주 봉개교 교량공사 '새벽시간대' 진행키로 "제주도의회 책임정치 실종"
"제주 시설관리공단 용역 오류 투성이" 제주 '찾아가는 감정평가사 현장상담제' 운영
제주 감정평가업자 선정기준 개선 지역주택조합 모집 주의 당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