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5주 연속 40%대 후반
민주 37.8%, 한국 31.3%, 정의 7.4%, 바른미래 4.7%, 평화 1.9%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2. 10:28: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소폭 상승해 5주째 40%대 후반을 이어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5∼19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천523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0.2%포인트 오른 48.2%(매우 잘함24.4%, 잘하는 편 23.8%)였다.

 부정평가는 0.7%포인트 내린 46.1%(매우 잘못함 30.4%, 잘못하는 편 15.7%)로 집계돼 긍·부정 평가가 2.1%포인트 격차로 오차범위(±2.0%포인트) 내에서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0.5%포인트 증가한 5.7%였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이미선 헌법재판관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집중된 주 초반 하락했다가,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세월호 망언' 논란이 확산하고 문 대통령 중앙아시아 경제 외교 보도가 증가한 주 후반 반등했다"며 "이처럼 긍·부정 요인이 맞물려 지난주와 비슷한 보합세로 마감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진보층, 30대, 경기·인천에서 국정 지지도가 오른 반면, 보수층, 60대 이상, 충청권과 대구·경북(TK), 부산·울산·경남(PK)에서는 내렸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진보층 결집으로 지난주보다 1.0%포인트 오른 37.8%로 나타났다.

 한국당은 중도층에서 민주당을 앞서며 0.5%포인트 오른 31.3%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1.9%포인트 하락한 7.4%였다. 이탈한 정의당 지지층 다수는 민주당으로 이동했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바른미래당은 0.2%포인트 내린 4.7%로 2주 연속 4%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은 0.6%포인트 내린 1.9%로 창당 후 처음으로 1%대로 떨어졌다.

 무당층은 1.5%포인트 오른 15.3%였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강경화 "한미정상통화 의도적 유출 용납 못 해" 법원 "손학규, 바른미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정당
로또판매점 2천400곳 늘린다 막내린 황교안 민생투쟁 대장정
여야3당 "외교기밀 누설 강효상 문책해야" 문대통령 외교 등 9개 부처 차관급 인사
'문제유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징역 3년6개월 박근혜 청와대, 정보경찰 '정치공작' 활용
다시 꼬여가는 국회 정상화 협상 7월부터 병원·한방병원 2·3인실 부담 ⅓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