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SK 쌍포 최정·로맥 터졌다
20일 NC전 홈런포 가동 10-4 승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0. 21:39: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SK 와이번스는 지난 시즌 홈런포를 앞세운 '화끈한 야구'로 KBO리그 패권을 차지했다.

팀 홈런 233개를 기록해 10개 구단 중 이 부문 1위를 기록했다.

SK 공격의 선봉은 간판타자 최정과 제이미 로맥이었다.

최정은 35개, 로맥은 43개를 쏘아 올리며 강력한 화력을 뽐냈다.

그러나 두 선수는 올 시즌 지독한 슬럼프에서 좀처럼 헤어나오지 못했다.

최정은 2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홈경기 이전까지 타율 0.216, 3홈런에 그쳤고, 로맥은 타율 0.202, 홈런 2개를 기록했다.

이름값과 비교하면 매우 저조한 성적이었다.

두 선수의 침묵은 팀 타선 분위기를 크게 떨어뜨렸다.

SK는 심각한 타격 난조에 시달렸고, SK 염경엽 감독은 19일 김무관 타격 코치를 육성군으로 내려보내는 결단을 내렸다. 박경완 수석 코치가 타격 코치를 겸직했다.

타격 코치 교체 처방도 두 선수의 부활에 큰 도움이 되지는 못했다.

SK는 타선은 19일 NC전에서 팀 11안타를 터뜨리며 부활 조짐을 보였지만, 최정과 로맥은 나란히 4타수 무안타에 시달리며 고전을 이어갔다.

염경엽 감독이 20일 NC전에 앞서 '타선이 부활한 것 같나'라는 질문에 고개를 저은 이유도 이 때문이었다.

염 감독은 그러나 두 선수를 끝까지 신뢰했다. 염 감독은 20일 경기에서 최정에게 3번 타자, 로맥에게 6번 타자 자리를 맡겼다.

당장의 팀 성적보다 두 선수가 자신감을 찾는 게 더 중요하다고 느꼈다.

최정과 로맥은 염 감독의 끝없는 믿음에 드디어 화답했다.

최정은 1회말 안타에 이어 2회초 3점 홈런을 터뜨리는 등 5타수 3안타 5타점으로 대폭발했고, 로맥은 2회말 선두타자 내야 안타, 7회말 좌월 솔로 홈런포 등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포효했다.

SK는 이날 10-4로 승리했고, '쌍포'의 부활이라는 값진 전리품까지 챙겼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막바지 향하는 K리그 '뒷심 최강자' 경쟁 손흥민, 발롱도르 30인 후보
LPGA투어 '신데렐라' 전통 이어지나 '박세리 브랜드' 키운다
제주 "끝까지 희망 버리지 않는다"..원정 응원단 모… 워싱턴 vs 휴스턴 월드시리즈 빅뱅 23일 개봉박두
제10회 안중근 축구대회 성황.. 화청그룹 준우승 KS 1차전 린드블럼 vs 요키시 '외인부대' 정면충돌
최동원상 후보, 린드블럼·양현종·김광현 '브랜드 가치 Top' 테니스 페더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