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이언주 "총선前 한국당과 함께한다"
하태경 "이제 이 의원 내보낼 시간.. 함께할 사람 없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0. 07:04: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내년 4월 총선 전 자유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의원은 19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 대담에서 저자인 정치평론가 고성국 씨가 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묻자 "확실한 것은 우리는 결국 총선 전에 함께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에서 오라고 해야 내가 가는 것"이라며 "저는 가능하면 (바른미래당의)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동석한 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이 의원은 한국당에 꼭 필요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꽃가마를 언제 태워드릴지 고민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게 "찌질하다"고 독설을 했다가 지난 5일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고 탈당설이 제기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제는 이 의원을 바른미래당에서 내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며 "다른 사람들과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지만 그럴 사람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법원 "손학규, 바른미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정당 로또판매점 2천400곳 늘린다
막내린 황교안 민생투쟁 대장정 여야3당 "외교기밀 누설 강효상 문책해야"
문대통령 외교 등 9개 부처 차관급 인사 '문제유출'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징역 3년6개월
박근혜 청와대, 정보경찰 '정치공작' 활용 다시 꼬여가는 국회 정상화 협상
7월부터 병원·한방병원 2·3인실 부담 ⅓로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여권 핵심 총집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