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 규모 4.3 지진
1978년 이래 28위 규모…'지진 감지' 신고 강원 95건·서울 9건 등 총 135건
"북북서-남남동 방향 역단층 운동 때문에 발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9. 14:57: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9일 오전 11시 16분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정확한 발생 위치는 북위 37.88, 동경 129.54이다. 발생 깊이는 32㎞로 추정된다.

우남철 기상청 분석관은 "해역이지만 규모가 4.3으로 큰 편이라 주변 지역 주민은 진동을 느꼈다"며 "다만, 해일이 일어나지 않아 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진이 발생하고 20여분이 지난 오전 11시 40분까지 지진을 느꼈다고 신고한 '유감 신고'는 강원도 95건, 경기도 10건, 서울·충북 각각 9건, 경북 7건, 대전 3건, 인천 2건 등 총 135건이다.

지역에 따라 진동을 느끼는 정도를 나타내는 '계기 진도'의 경우 일부 강원도는 4, 일부 경북은 3, 일부 경기·충북은 2로 분석됐다.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림',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림' 수준이다.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낌'으로 표현된다.

당초 기상청은 동해시 북동쪽 56㎞ 해역에서 규모 4.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가 5분 만에 위치와 규모를 수정했다.

기상청은 "지진파만을 이용해 자동 추정한 정보를 이후 수동으로 상세히 분석한 결과 수치를 일부 바꿨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진은 북북서-남남동 방향의 역단층 운동 때문에 발생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기상청 이지민 연구관은 "단층면을 중심으로 서쪽과 동쪽에 있는 서로 다른 지층이 단층면을 중심으로 서로 압축했다"며 "그 결과 압축하는 힘에 의해 위아래 방향으로 지층이 움직여 지진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11시 40분에는 최초 지진이 발생한 곳으로부터 멀지 않은 곳에서 규모 1.6의 여진이 발생했다.

규모 4.3은 기상청이 지진을 관측하기 시작한 1978년 이래 28번째로 강한 수준이다.

2016년 9월 12일 경북 경주에서는 가장 강력한 규모 5.8의 지진이 일어났다. 이어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는 두 번째로 강력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올해 2월 10일 이후 두 달여 만이다. 당시에는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해 2월 11일 포항시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는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한편, 기상청은 이번에 긴급재난문자(CBS)를 보내지 않은 데 대해 "진앙 반경 50㎞ 이내에 광역시·도가 없어 규정에 따라 송출하지 않았다"며 "다만, 지역 안전관리 차원에서 삼척, 강릉, 태백 등 주민에게 사후에 문자를 송출했다"고 전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KBS,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기자 고소 지자체 민간단체 거치지 않고 대북 지원 가능
조국 부인 정경심, 법원 포토라인 설까 월급쟁이 3명중 1명 "월급 200만원 이하"
12월 탈당이냐 아니냐 '혼돈의 바른미래' 이총리, 나루히토 일왕 즉위 '韓정부 축하 뜻' 전달
조국 부인 정경심 구속여부 23일 판가름 경찰 '고소장 위조' 부산지검 압수수색영장 신청
한국당 文대통령 33분 연설 'X' 표시와 야유 소방공무원 국가직화법 행안위 통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