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중국어 불법 가이드만 2500명"
제주 저가관광 해법찾기 정책토론
단속 강화·송객수수료 개선 요구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4.18. 18:23: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는 18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저가관광 구조개선과 지속가능한 제주관광 해법찾기'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불법 가이드 단속을 강화하고 송객수수료 제도를 개선하지 않는 한 제주 저가관광 구조를 해결할 수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이경용 위원장)는 18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저가관광 구조개선과 지속가능한 제주관광 해법찾기'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최경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박사는 '중국 시장 및 관광상품 유통구조의 변화 동향과 제주의 시사점'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방한 개별관광 시장 성장세를 고려할 때 저가관광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제주지역을 매력적인 개별관광 목적지로 리브랜딩(Rebranding)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며 "개별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온라인 관광마케팅을 강화하고 여행상품 유통의 온라인 플랫폼 기반을 확대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현 제이제이 글로벌 CEO는 '중국 사드 전후 제주 저가관광 구조실태와 개선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일정 수준의 자기자본비율을 맞추고, 가이드 등 전문인력을 채용해 관리하고, 노투어피나 인두세가 아니라 제대로 비용을 냈는지를 증명하는 공정관광상품을 만드는 건실한 여행 기업을 육성하고 현실적인 혜택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강동우 중국어관광통역안내사협회장은 "제주에서 활동하는 중국인 유학생과 조선족, 한족 등 불법 가이드가 2000~2500명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며 "자가용을 이용해 중국인 개별관광객을 가이드하는 한국인 유자격 가이드들은 자동차 여객운수사업법상 유상운송 금지행위로 단속되고 있지만 정작 중국인 무자격 가이드들은 단속이 되어도 고객과 서로 친구라고 속여 단속을 피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문종태 도의원은 "불법가이드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출입국관리소와 협업해 적발되면 입국 거부 등 강력한 제제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현지 가이드 전세버스 동승과 여행사 등록기준 강화, 재래시장 제품 구입 시 개별소비세나 부가가치세 환급 등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기철 제주도 관광국장은 "최근 제주의 중국인 관광시장도 개별관광객이 95%를 차지할 만큼 변화해 개별여행에 초점을 맞춘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며 "대기업 시내면세점 송객수수료가 유지되는 한 중소중견(제주관광공사) 면세점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다는 게 확인돼 기재부에 송객수수료 제도개선을 위한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시 용강동 농업용 지하수 착정 공사 완료 산적한 현안 해결책은 깜깜
[월드뉴스] 한일정상회담… 李총리·아베 면담 관건 "마을 단위 갈등 해결 위해 행정이 나서야"
'느영나영' 2019 문화의 달 기념행사 개최 제주시 가축분뇨 지도·점검 실시
제주임산물체험 및 홍보대전 26일 개막 제5회 제주시 재활용 나눔 장터개최
제주해녀사진전 제주아트센터 로비갤러리 개최 제주시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 시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