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국민생선' 고등어 선호도 12.3% 1위
KMI 2019 해양수산 국민인식조사 결과
오징어·갈치·김·새우 순…광어는 4.2%
수산물 섭취 가정 62.2% vs 횟집 26.9%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4.18. 16:33: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등어가 3년 연속 우리 국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수산물에 선정됐다.

 18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전국의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 해양수산 국민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12.3%가 가장 좋아하는 수산물로 고등어를 꼽았다.

 오징어(11.3%)와 갈치(9.9%)가 2, 3위를 차지했고 김(9.0%), 새우(6.3%), 광어(4.2%) 등이 뒤를 이었다.

 고등어는 KMI가 조사를 시작한 2017년 이후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수산물을 먹는 장소를 물은 결과 가정(62.2%)이 응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횟집(26.9%), 일식집(10.3%) 순으로 나타났다.

 가정이라고 응답한 지역은 부산·울산·경남(71.6%)과 주부(74.8%) 등에서 특히 높았다. 반면 횟집이라고 응답한 사람들은 강원·제주(56.9%)가 상대적으로 비중이 높았다.

 수산물 구매장소는 대형마트(51.8%), 전통시장(32.2%), 도매시장(11.9%), 온라인 쇼핑몰(3.3%), 홈쇼핑(0.2%) 등이었다.

 대형마트라고 응답한 사람들은 강원·제주(71.6%), 20~40대에서 60% 이상을 높았다. 전통시장은 부산·울샄·경남(52.4%), 주부(40.4%), 50~60대에서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대형마트 이용률이 높았으며, 이에 반해 연령대가 높은 사람들은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수산물 원산지 표기를 신뢰정도를 물은 결과 신뢰한다는 응답은 48.9%였으며, 34.7%는 보통, 13.8%는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지역별로는 강원·제주가 신뢰하지 않음(49.4%)으로, 부산·울산·경남은 14.1%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해 대조를 보였다.

 수입 수산물과 비교해 국내산 품질이 더 우수하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52.5%로 지난해 조사 때의 48.5%보다 4%p 높아졌다. 국산이 미흡하다는 평가는 지난해 13.1%에서 올해 10.4%로 2.7%p 낮아졌다.

 외국산 수산물의 안전성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는 해마다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2017년 17.6%, 2018년 31.3%에서 올해는 35.5%에 달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48.1%), 30대(41.3%)로 연령이 낮을수록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으며, 대구·경북(46.1%), 부산·경남·울산(41.3%) 등 바다와 인접한 지역의 인식이 부정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해양수산개발원이 리서치 앤 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3월 14일부터 21일까지 설문지에 의한 개별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경제 주요기사
최저임금 인상 취약업종 고용 감소 제주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 '쑤~욱'
홍콩 진출 전략 세미나 28일 레저 상품 개발 후 싱가포르 관광객 유치
내달부터 국내선 유류할증료 인상 제주관광공사 4년 연속 고객만족도 1위
제주 하늘 안전 위협 불법비행 드론 속출 도서·구도심 지역 고령화 '초고속'
돼지고기 도매가격 예년보다 낮다 소비심리 회복… 건설 부진 속 관광도 둔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