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끊이지 않는 구급대원 폭행… 비책은 '합기도'
제주도소방본부 대한합기도회와 업무협약
다음달까지 전 구급대원 대상 호신술 교육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4.18. 16:05: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8일 제주서부소방서에서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대한합기도회 제주지부 관계자가 호신술을 교육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제주에서 구급대원 폭행사건이 끊이지 않으면서 소방당국이 대책으로 '합기도'를 꺼내 눈길을 끌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18일부터 다음달까지 제주도 전 119구급대원을 대상으로 호신술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최근 제주에서 주취자에게 구급대원이 폭행 당하는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이뤄졌다. 최근 3년간 17건이 발생한 데 이어 올해도 벌써 3건의 구급대원 폭행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제주소방본부는 현장에서 갑작스러운 위협 및 폭행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고 원활한 구급활동을 위해 대한합기도회 제주지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호신술을 교육하기로 했다.

 교욱에서는 여러가지 폭행 상황을 설정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폭행 피해에 대응할 수 있는 자세와 실전 기술 실습 위주로 진행된다.

 정병도 제주소방본부장은 "구급대원에게 폭행을 하는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만약 폭행사건이 발생하면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히 대처하고, 구급대원 보호를 위한 대책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방기본법 및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구급대원에게 폭행 또는 협박을 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사회 주요기사
집중 호우 태풍 '타파' 근접에 제주 초긴강 태풍 '타파' 22일 오후 3시 제주동부 관통
제주자치경찰, 서귀포서 난폭운전 2건 등 적발 험담 이유 흉기 휘두른 中불법체류자 실형
제주 전기톱 사건 피고인 징역 7년 구형 뇌물수수 혐의 제주시 공무원 기소유예
태풍 '타파' 제주로 북상… 폭우 피해 우려 온라인서 마약류 판매한 60대 남성 실형
"도의회는 이호유원지 카지노 사업 부동의하라" "제주도, 양돈산업 사수 ASF 유입 방지 최선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