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토트넘, UCL 3-4 패배에도 4강 진출
토트넘, 8강 1,2차전 합계 4-4…원정 다득점으로 준결승 티켓
손흥민은 UCL 개인통산 12호골…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골
경고 누적 손흥민, 아약스와 4강 1차전 결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8. 08:19: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환호하는 손흥민.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이 멀티골 활약을 펼친 토트넘(잉글랜드)이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이하 맨시티)를 따돌리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손흥민이 전반 7분과 10분연속골을 터트렸지만 끝내 3-4로 무릎을 꿇었다.

 8강 1차전 홈 경기에서 손흥민의 결승골로 기선을 제압했던 토트넘은 8강 2차전원정에서도 손흥민의 멀티골 활약 속에 3-4로 패했지만 1, 2차전 합계 4-4가 되면서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준결승 진출권을 따냈다.

 이에 따라 토트넘은 아약스(네덜란드)와 4강전에서 만나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2골을 맛본 손흥민은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개인 통산 12골을 쌓아 막심 샤츠키흐(우즈베키스탄·11골)가 보유했던 UEFA 챔피언스리그 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골 기록을 경신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시즌 19·20호골을 한꺼번에 성공한 손흥민은 2016-2017 시즌에 작성한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최다골(21골)에 1골 차로 바짝 다가섰다. 손흥민이 유럽무대에서 20골 고지를 넣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하지만 손흥민은 후반 3분 옐로카드를 받으면서 경고누적으로 아약스와 4강 1차전에는 결장한다. 하지만 2010-2011 시즌 맨유에서 활약했던 '레전드' 박지성 이후 8년 만에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무대에 서는 한국인 선수가 됐다.

 전반 킥오프 11분 동안 양 팀을 합쳐 무려 4골이 쏟아질 정도로 치열한 난타전 승부였다.

 토트넘은 전반 4분 만에 맨시티의 라힘 스털링에게 이른 선제골을 내주면서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이때 손흥민이 해결사로 우뚝 섰다.

 손흥민은 전반 7분 델레 알리의 패스가 맨시티 수비수의 발을 맞고 흐른 볼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꽂았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전반 10분 루카스 모라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또다시 오른발 슛으로 역전골을 쏟아냈다. 단 3분 만에 손흥민의 발끝이 불을 뿜었다.

 하지만 토트넘의 기쁨도 잠시. 맨시티는 전반 11분 베르나르두 시우바가 동점골을 뽑아내며 2-2로 다시 균형을 맞추더니 전반 21분 스털링의 멀티골이 나오면서 3-2로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전에 나선 손흥민은 후반 3분 케빈 더 브라위너의 돌파를 저지하다가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옐로 카드2장이 누적됐던 손흥민은 경고 누적 때문에 4강 1차전 출전 정지의 아쉬움을 맛봤다.

 더욱이 토트넘은 후반 14분 맨시티의 세르히오 아궤로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2-4로 끌려갔다. 1차전에서 1-0으로 이겼던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3-4가 되면서 탈락의 위기에 빠졌다.

 탈락의 기운이 짙어지던 후반 28분 마침내 기적이 벌어졌다.

 후반 교체 투입된 페르난도 요렌테는 키어런 트리피어의 코너킥을 골대 정면에서 몸으로 밀어 넣었다. 핸드볼 반칙이 의심되는 순간이었지만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 판독을 통해 볼이 요렌테의 골반에 맞았다며 득점으로 인정했다.

 요렌테의 득점으로 토트넘은 1, 2차전 합계 4-4를 만들면서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게 됐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 시간 맨시티에 실점하면서 다시 탈락 위기를 맞았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한숨을 돌리고 마침내 4강 진출권의 주인공이 됐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 강원 제압 2연패 탈출.. 10위로 제주, 소년체전 개막일 '금빛축포' 터졌다
여성 관람객 많은 프로스포츠는? [U20월드컵] 세네갈, 타히티에 3-0 대승
FIFA U-20 월드컵 '4강 신화' 재현 시동 복싱, 2020년 도쿄올림픽 퇴출 면했다
“25개 이상 메달 획득… 제주 기상 펼칠 것” 롯데 선발진, 이대로는 희망 없다
제주Utd, 6월15~16일 유소년 축구대회 연다 최지만, 다저스전 4타수 2안타 맹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