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진주 아파트 방화범, 지워지지 않은 혈흔 "종이 박스로 급히 대처"…아수라장이 된 현장
최효정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7. 18:44: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채널A 뉴스 캡처)

조현병을 앓고 있던 40대 남성 ㄱ씨가 방화를 저지르고 이웃의 목숨을 빼앗았다.

사건 발발 시각은 17일 오전 4시 반경, ㄱ씨는 경남 진주에 있는 자가에서 휘발유를 이용해 불을 지폈다.

순식간에 아파트를 뒤덮은 불길, 화재 소식을 접한 이웃들은 겁에 질려 건물 밖으로 뛰쳐나와 몸을 피하려 했다.

그러나 당시 2층 복도에서 이들을 기다리고 있던 ㄱ씨는 흉기를 휘두르기 시작했다.

그의 습격으로 총 다섯 명이 목숨을 잃었고 수명이 부상을 입었다. 피해자들 대부분은 노인들 및 어린아이들인 것으로 전해져 세간의 탄식을 샀다.

이날 공개된 현장 사진 속 혈흔들은 당시의 처참했던 상황을 짐작케 했다.

일부 혈흔은 소방관의 대처로 제거됐다. 하지만 지워지지 않은 채 얼룩으로 남은 혈흔들 위에는 종이 박스가 덮여 있기도 했다.

한편 ㄱ씨는 정신질환 중 하나인 조현병을 앓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영화 '아저씨' 원빈, 복귀까지 9년…이제 시작? "2년… '미우새' 제작진, 모벤져스와 김건모 아버지 빈소 …
윤서빈, '프로듀스X 101' 하차에도 관심 집중 "존재감… "5천 명 대기 중"…항공권 할인 행사로 주목받고 있…
구미서 또 화재, 인명 피해 無…4시간째 사투 중 "일… '프로듀스X101' 김우석-김요한, 베네핏 차지할까? "의…
로또 859회 당첨번호, 2등 당첨된 회사원 "가족과 유… 대림동 여경 논란→젠더 갈등 촉발 "여자는 원래 이…
'서브미션 패' 권아솔, 펀치+니킥+초크 잇따라 허용… '그것이 알고 싶다' 부산 신혼부부 실종 사건, 뉴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 섹시미 집중 클레오 채은정
  • 국제브랜드 전시회 참가한 장쥔닝
  • [포토] 브라질 패션주간
  • 레바논 란제리 패션쇼
  • 마드리드-벤츠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