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민주노총 "민간위탁 중지, 직접 운영·고용하라"
16일 제주본부 필수공익사업 '농성투쟁 돌입' 기자회견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4.16. 16:31: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 등 '대도민 필수 공익사업'에 대한 민간위탁을 중지하고 제주도정이 직접 운영·고용하라고 촉구하며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6일 제주도청 앞 천막농성장에서 '도청앞 농성투쟁 돌입'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민간위탁으로 운영되고 있는 대도민 필수업무에 대해 제주도정이 직접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며 "특히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해서는 지금 당장 민간위탁을 중지하고 제주도정이 직접 운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대도민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노동자들에 대해 도가 직접 고용하고 승계할 것을 촉구했지만, 제주도정은 실태조사와 현황을 취합중이라며 늦장대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5일 제주도정을 방문해 진정성있는 대화가 이뤄지길 기대했으나, 제주도정은 직접 책임지고 운영하고자 하는 고민이나 의지조차 없었다"며 "이에 제주도정의 기만적인 행태를 규탄하기 위해 도청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사회 주요기사
봄과 함께 하는 '제주지질공원 수월봉 트레일' 제주시 일도2동 도로서 차량화재
제주서 불법체류자 4000명 넘게 출국… 이유는? 유치원생 3명 실종 3시간여만에 발견
'현 제주공항 확장' 얘기에 토론회 아수라장 "이달에만 3번"… 빗나가는 기상청 예보
원희룡 폭행 김경배씨 항소심서도 집유 신제주 입구 '해태상' 40여년만에 철거
제주소방, 석가탄신일 특별경계근무 제주서 차량 전복사고 잇따라...6명 부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