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민주노총 "민간위탁 중지, 직접 운영·고용하라"
16일 제주본부 필수공익사업 '농성투쟁 돌입' 기자회견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4.16. 16:31: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 등 '대도민 필수 공익사업'에 대한 민간위탁을 중지하고 제주도정이 직접 운영·고용하라고 촉구하며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6일 제주도청 앞 천막농성장에서 '도청앞 농성투쟁 돌입'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민간위탁으로 운영되고 있는 대도민 필수업무에 대해 제주도정이 직접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며 "특히 '북부광역폐기물 소각시설'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에 대해서는 지금 당장 민간위탁을 중지하고 제주도정이 직접 운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대도민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노동자들에 대해 도가 직접 고용하고 승계할 것을 촉구했지만, 제주도정은 실태조사와 현황을 취합중이라며 늦장대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5일 제주도정을 방문해 진정성있는 대화가 이뤄지길 기대했으나, 제주도정은 직접 책임지고 운영하고자 하는 고민이나 의지조차 없었다"며 "이에 제주도정의 기만적인 행태를 규탄하기 위해 도청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사회 주요기사
호텔 운영권 놓고 투자자-운영업체 충돌 "도시공원 축소, 삶의 질 후퇴시켜"
"비자림로 야생 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제주 유기·유실 반려동물 안락사 '심각'
가장 더운 '대서' 맞아 제주도 본격 무더위 서귀포경찰서 경감 이하 9명 하반기 정기인사
제주동부서 경감 이하 46명 정기인사 제주서부서, 경감 이하 22명 하반기 정기인사
한국인 30% "10억 정도 가진 사람은 부자" ‘제3회 심(xim)쿵 아기모델 선발대회’ 진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