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옹기장·제주농요'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 예고
15일 공고…불대장에 고달순·농요에 김향옥
문화재위원회 심의 거쳐 내달 결정 가능성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4.16. 15:20: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14호 제주옹기장과 제16호 제주농요의 보유자가 신규 지정될 전망이다.

제주도는 지난 15일 무형문화재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4조에 의거해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예고를 공고했다.

제주옹기장에는 불대장인 고달순씨(85)가 인정 예고됐다. 고씨는 지난 70여년간 제주옹기 제작에 종사해 옹기제작 및 불때기에 대한 이해도가 아주 높으며 뛰어난 전승기량 및 확고한 전승의지를 갖고 있다고 제주도는 평가했다.

제주농요에는 전수조교인 김향옥씨(67)가 이름을 올렸다. 김씨는 어머니인 고(故) 이명숙 보유자로부터 제주농요를 전수받아 전승 기량이 뛰어나며 제주농요 전승을 위한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기존 옹기장과 제주농요 보유자들은 각각 2013년, 2007년 운명을 달리했다. 이로 인해 짧게는 6년, 길게는 12년간 보유자가 없이 전승 위기를 겪어왔다.

그러나 이번 인정 예고로 명맥 유지 가능성이 커지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주도는 이날부터 30일간 의견조사를 거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다면 내달 중 보유자로 지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턱없이 부족한 주차장 이웃간 갈등 가능성 당정, 올해산 마늘 3만 7000톤 시장격리키로
제주개발공사, SH공사와 손잡고 "서민주거문제 해결 원희룡 지사, '민간중심, 현장중심 행정’ 강조
제주 공공음수대 수돗물 수질 '이상무 ' 정의당 당대표 후보들 26일 제주서 지지호소
제주도, 여름철 고수온 양식피해 최소화 제주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종합취업지원 프로그…
제주도, 마을어장 조성... 전복 등 179만 마리 방류 제주기업들 빅데이터로 "이익도 성장도 일거양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