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차명진 "세월호 유족, 징하게 해처먹는다"
페이스북에 원색적 비난 글 올려..논란되자 글 삭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6. 10:16: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겨냥한 원색적인 비난 글을 SNS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차 전 의원은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썼다.

 이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을 받아 이것으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쌈 싸 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한다"며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에게 세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 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기법"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나온 차 전 의원의 글은 누리꾼들의 큰 반발을 샀다. 차 전 의원의 이름이 인터넷 검색어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논란이 계속되자 글을 삭제했다.

 17·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차 전 의원은 현재 한국당 경기도 부천 소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7년간 폐업한 상조회사만 183개 지도자급 격상 이뤄진 北 김여정
9급 공무원 시험서 고교과목 사라진다 검찰, 정태수 전회장 사망증명서 확보
우체국 7월9일 사상 첫 파업 가결 한국당,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 불발
트럼프 美대통령, 29일 1박2일 방한 자신 집에서 여성 30명 몰카 징역형 구형
'강원랜드 채용비리' 권성동 의원 1심 무죄 여야 3당 국회 정상화 전격 합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