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아스널, 왓퍼드 잡고 4위 복귀
골키퍼가 걷어낸 공이 오바메양 맞고 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6. 08:43: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아스널의 오바메양.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이 리그 4위에 복귀했다.

 아스널은 16일(한국시간)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EPL) 원정경기에서 왓퍼드에 1-0으로 이겼다.

 전반 터진 피에르 에메리크 오바메양의 결승 골을 잘 지켜낸 아스널은 4위(승점66)로 뛰어올랐다.

 5위 첼시와 승점은 같지만 골 득실에서 앞섰다. 첼시는 아스널보다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태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이 걸린 4위 싸움은 시즌 막판까지 치열하다.

 3위 토트넘(승점 67)부터 6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64)까지 4팀이 근소한 격차로 순위를 다투고 있다.

 경기의 결승 골은 이른 시간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나왔다.

 전반 10분 수비수의 백 패스를 받은 왓퍼드의 벤 포스터 골키퍼는 느긋한 볼 처리로 아스널 공격진의 접근을 허용했다.

 뒤늦게 황급히 공을 걷어냈지만, 빠르게 달려와 앞을 막아선 오바메양의 몸에 맞고 굴절된 공은 왓퍼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왓퍼드의 불운은 계속됐다. 전반 11분 주장 트로이 디니가 몸싸움 과정에서 상대 얼굴을 향해 팔을 휘둘러 레드카드를 받았다.

 수적 열세에 놓인 왓퍼드는 오히려 공세를 강화해 수차례 아스널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베른트 레노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골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왓퍼드는 10위(승점 46)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100회 전국체전 D-100 제주선수단 구슬땀 류현진, 29일 쿠어스필드에서 10승 도전
성희롱 쇼트트랙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뉴캐슬과 결별' 베니테스 최강희 밀어내나
‘현대가 듀오’ 전북·울산 8강 도전 도 체육진흥협의회 분과 연구모임 가동
"제주 슛돌이, 꿈★은 이뤄진다" PGA투어 CJ컵 10월17일 개최
한화 분위기 쇄신 투수코치 보직 이동 제2회 제주도체육회장배 전도농구대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