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신생아 사망사고 은폐' 의사 2명 구속영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5. 18:43: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분당차여성병원의 신생아 사망사고 은폐 의혹을수사하는 경찰이 이 병원 의사 2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5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증거를 인멸하고 사후에 진단서를 허위발급하는 과정을 주도한 의사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현재 기록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 병원에서 의료진 과실로 인한 사망사고를 은폐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이 병원 산부인과 의사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입건했다. 또 A씨 외에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사 B씨와 부원장 C씨 등을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 외에도 수사 선상에 오른 병원 관계자는 총 9명에 달한다.

 경찰에 따르면 이 병원에서는 2016년 8월 한 산모의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의료진이 바닥에 떨어뜨리는 일이 발생했다.

 수술에 참여한 의사 A씨가 아이를 받아 옮기다 미끄러져 넘어진 것이다. 아이는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몇 시간 뒤 결국 숨졌다.

 하지만 병원 측은 수술 중 아이를 떨어뜨린 사실을 부모에게 숨기고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재했다.

 출산 직후 소아청소년과에서 찍은 아이의 뇌초음파 사진에 두개골 골절 및 출혈흔적이 있었는데도 병원은 이를 감춘 것이다.

 경찰은 지난해 7월 이 같은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수차례 병원을 압수수색해 진료 기록을 확보하고 이에 대한 의료 감정을 진행해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검찰, '비밀누설' 5개 혐의 인정 김태우 기소 바른미래, 사개특위 권은희 또 사보임
검찰 "'민간인 사찰' 김태우가 알아서 한 일" 檢, 이재명에 직권남용 징역1년6월 구형
검찰, 박근혜 형집행정지 불허 한국당에 감금된 채이배 경찰·소방 출동
검찰, 김은경·신미숙 불구속기소 경찰, '승리 성접대' 사실상 확인
청와대 새 대변인에 첫 여성 고민정 임명 문희상 오신환 사개특위 사보임 병상 결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