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비자림로 지키기 시민모임, 제주도와 면담
공식적인 토론회 요구했지만 거절당해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4.15. 18:32: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15일 제주도청에서 비자림로 확장 공사 담당 부서 관계자들과 면담을 가졌다.

 이날 시민모임은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한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제주도의 책임자, 도의회 등 책임 있는 리더들과 시민들이 참여하는 공식적인 토론회 개최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이미 오래 전에 법적인 절차를 다 통과해서 진행된 사업이다"며 "지금 변경할 수 있는 여지는 없기에 토론회를 개최하지 않겠다"고 거절했다.

 시민모임은 "전혀 대화의 여지가 없고 새로운 대안에 대해 모색할 수 없다는 답변에 허탈하다"며 "앞으로 시민모임은 도청의 입장을 확인했으니 그에 따라 시민행동을 하겠다"고 전했다.

사회 주요기사
봄과 함께 하는 '제주지질공원 수월봉 트레일' 제주시 일도2동 도로서 차량화재
제주서 불법체류자 4000명 넘게 출국… 이유는? 유치원생 3명 실종 3시간여만에 발견
'현 제주공항 확장' 얘기에 토론회 아수라장 "이달에만 3번"… 빗나가는 기상청 예보
원희룡 폭행 김경배씨 항소심서도 집유 신제주 입구 '해태상' 40여년만에 철거
제주소방, 석가탄신일 특별경계근무 제주서 차량 전복사고 잇따라...6명 부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