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비상구 추락사고 잇따르자 제주소방 현장 점검
최근 5년간 전국적으로 6건·12명 사상자 발생
도내 다중이용업소 898곳 대상 현장점검 실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4.15. 14:57: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국적으로 비상구 추락사고가 잇따르면서 제주소방이 현장 점검을 벌이기로 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오는 9월 말까지 도내 다중이용업소를 대상으로 비상구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달 충청북도 청주에 있는 노래방에서 낭떠러지 형태의 비상구 추락사고로 5명이 다치는 등 최근 5년간 6건의 사고로 사망 2명, 부상 10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현재 제주에는 이와 같은 낭떠러지 형태의 비상구는 없지만, 이번 점검에서 또 다른 사고를 야기할 수 있는 '부속실형 비상구'가 있는 144곳과 '발코니형 비상구'가 있는 754곳 등 총 898곳을 대상으로 점검을 진행한다.

 점검 내용을 살펴보면 ▷추락위험 경고표지 부착 ▷안전로프와 난간 설치 ▷경보음 발생장치 등 안전시설 설치 여부를 중점적으로 들여다 보게 된다. 아울러 업소 대상 추락사고 예방 교육도 추진한다.

 한편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르면 비상구 추락방지를 위해 영업장이 4층 이하인 경우에는 경보음 발생장치와 안전로프, 난간 등을 설치해야 한다.

사회 주요기사
동문시장 판매 가이드라인 '무용지물' 피서철 렌터카 교통사고 사망률… 제주 최고
제주 종합병원 1인실 병실료 '일괄 인상' 제주 마지막 장맛비 후 열대야 온다
불법 선발식별장치 판매·설치 일당 적발 제주 모텔서 절도 행각 50대 중국인 실형
"허위 내용 기재한 도시가스 전단지" 장원석 동부서장 "고유정 수사 개선책 마련하겠다"
"제주도의 공개토론회 긍정 입장 환영" 제주 극단적 선택 하루 만에 경찰 대책 발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